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월 은행 블록체인 인증 도입.."핀테크 리스크도 대비해야"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VIEW 9,946
  • 2018.05.06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기술 활용 증가 등 핀테크 산업 지속 발전..관련 리스크 증가에 적극 대응 필요

image
금융감독원/사진=뉴시스
올 하반기 은행·보험권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본인 확인서비스가 도입되는 등 금융분야의 신기술 활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핀테크(금융기술) 혁신에 따라 금융소비자는 자신에게 필요한 금융서비스를 저렴한 비용에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러한 혁신을 지속하기 위해선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국내 금융권에는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와 챗봇, 생체인증을 활용한 비대면 금융거래 인증 등 신기술이 도입돼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증권업계에서 먼저 활용한 블록체인 공인인증서는 오는 7월 은행권에 도입되며 향후 보험권 등으로 이용이 확대될 예정이다. 이밖에 대화형 플랫폼을 이용한 금융서비스 제공, 이상금융거래 탐지 등의 분야로 신기술 이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에선 이같은 핀테크 활성화가 지속 추진되고 있다. EY가 발간한 '2017년 핀테크 도입지수'에 따르면 한국, 중국, 미국 등 주요 20개국의 핀테크 평균 이용률은 지난해 33%로 2015년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주요 국가는 핀테크 육성을 추진하기 위해 규제 완화 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의 경우 금융혁신지원특별법 발의, 핀테크 혁신 활성화 방안 제시 등으로 관련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P2P(개인간 거래)대출, 간편송금·결제 분야를 중심으로 핀테크 산업이 성장하며 기존 금융 서비스를 대체해왔다. P2P대출은 지난 3월말 기준 누적 대출액이 2조9674억원 규모로, 2016년말 대비 371.8% 증가했다. 간편결제·송금은 지난해 하루 평균 281만건, 1023억원 규모로 이용되며 1년만에 각각 180.1%, 212.0% 늘어났다.

이에 맞서 국내 금융권은 최근 오픈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도입하는 등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의 경쟁이 심화될 전망이다.

핀테크 혁신이 지속 이어짐에 따라 긍정적인 변화가 기대된다. 보수적이었던 금융상품·서비스가 새롭게 재편되고 효율화·세분화됨에 따라 소비자가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핀테크 발전에 따라 사이버보안 리스크, 금융 사기 등 관련 리스크 증가가 우려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규제 환경을 완화하는 혁신을 지속적으로 촉진하는 한편 핀테크 혁신으로부터 야기되는 리스크에 대응이 필요하다"며 "금융회사 등에 대한 리스크 중심의 IT감독·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