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경수 보좌관 "인사청탁 진행파악 대가로 돈받아"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08 16: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경찰, "김 의원 모른다" 진술에 거짓말 탐지기…대선전후 자료도 일부 확보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출입구가 자물쇠로 굳게 닫혀있는 모습./사진=뉴스1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출입구가 자물쇠로 굳게 닫혀있는 모습./사진=뉴스1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이하 닉네임) 김모씨(49)가 경찰의 접견 조사를 거부하면서 경찰이 체포영장 신청을 검토한다. 경찰은 드루킹 일당의 대선 전후 댓글 조작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여죄를 캐는데 주력하고 있다.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돈을 받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 보좌관 한모씨(49)는 경찰 조사에서 "인사 청탁 진행 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알고 돈 500만원을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김 의원은 모른다"는 한씨 진술의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9월 25일 경기 고양시 한 참치집에서 드루킹 김씨·파로스 김씨(49)·성원 김씨(49) 등과 식사하는 자리에서 현금 500만원이 들어 있는 흰 봉투와 전자담배 기계가 들어있는 빨간 파우치 가방을 전달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금 전달 과정은 한씨와 성원, 파로스의 진술이 거의 일치한다"고 말했다. 드루킹의 진술은 접견조사 거부로 확보하지 못했다.

한씨가 돈을 받기 전 이달 월급 등을 설명하는 문자를 드루킹에게 전송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가 아내에게 이달 들어올 월급이 얼마인지 설명하는 문자를 아내가 아닌 드루킹에게 보낸 사실이 있다"며 "이를 '생활비가 부족하다'는 식으로 보는 것은 해석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금품은 인사 청탁 진행 상황을 파악하는 등 서로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오갔다. 경찰에 따르면 성원과 파로스는 "드루킹의 지시로 500만원을 준비했으며 오사카 총영사 인사 청탁의 진행 상황을 파악하는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보좌관 활동을 하는데 편하게 쓰라고 돈을 제공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한씨 역시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으로서 드루킹의 민원 편의를 봐달라는 목적으로 (돈을) 주었을 것"이란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씨에게 (뇌물죄 등) 적용 법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한씨는 김 의원이 금전거래와 무관하다고 주장한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는 금품수수 사실을 김 의원에게 알리지 않았으며 (드루킹이 협박 메시지를 보낸 이후인) 올 3월 16일 김 의원이 불러 물어봤을 때 '부적절한 금전 관계가 있었다'고 알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한씨가 금품수수를 일반적 채권채무관계로 꾸미려 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성원과 파로스는 (드루킹이 구속된 다음 날인) 3월 26일 국회 근처 커피숍에서 한씨가 돈을 돌려주고 영수증을 썼으며 '개인 간 채권채무관계로 하자'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씨는 "(채권채무 언급 없이) 그냥 돌려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한씨 진술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3일 서울청 과학수사과에서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드루킹 김씨는 현재 접견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소된 이후 4월17일과 19일 두 차례 조사에 응한 뒤에 추가 접견 조사를 요구했으나 거부 중"이라며 "이 때문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드루킹이 혐의를 인정한 1월17일 기사 외에 지난해 대선 기간을 전후한 댓글 조작 혐의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입건된 피의자 30명 중 핵심 관계자의 주거지를 2일 압수수색해 대선 전후로 (매크로를 활용한) 불법 댓글 순위 조작을 했는지 살필 수 있는 자료 일부를 확보했다"며 "아직 조작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으로 드루킹의 추가 혐의에 대해 추가 송치할 계획이다. 1월17~18일 이틀간 댓글 조작이 추가 확인된 기사만 676개에 달한다. 경찰 관계자는 "9일 구속 피의자 조사가 마무리되면 추가 송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