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석방 미국인…트럼프 부부 마중 "김정은에 감사"(종합)

머니투데이
  • 김영선 기자
  • VIEW 6,690
  • 2018.05.10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정은에게 감사의 뜻 표한 트럼프 "가장 큰 성과는 한반도 비핵화 될 것"…"회담 장소도 정했고 특별한 밤" 싱가포르 확정인 듯

image
【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의 귀국을 축하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여사, 토니 김, 트럼프, 김동철, 김학송 씨이다. 2018.05.10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10일(현지시간) 새벽 미 본토로 송환됐다.

이날 오전 2시 43분 억류 미국인 3명을 실은 비행기가 미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들을 직접 데려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보다 7분가량 앞선 2시 36분 별도의 비행기로 기지에 도착해 이들을 기다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억류 미국인들이 도착하기 20여 분 전인 오전 2시 23분 기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보다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기지를 찾았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펜스 부통령은 이들이 타고 있는 비행기로 이동했다. 비행기 안으로 들어간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억류 미국인 3명을 직접 데리고 밖으로 나왔다.

환영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모습을 드러낸 억류 미국인 3명은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미국 땅을 밟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한 3명은 기지에 나와 있던 사람들에게 양팔을 번쩍 들고 '브이(V)' 표시를 했다.
【앤드루스 공군기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돼 미국에 도착한 김동철씨와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토니 김, 마이크 펜스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동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학송 씨이다. 2018.05.10    &lt;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gt;
【앤드루스 공군기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돼 미국에 도착한 김동철씨와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토니 김, 마이크 펜스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동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학송 씨이다. 2018.05.10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비행기에서 내려 폼페이오 장관과 악수한 억류 미국인 3명은 트럼프 부부 및 펜스 부통령,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기자들 앞에 섰다. 이들은 활짝 웃으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은 한국어로 "너무 기쁘다. 꿈만 같다"면서 "(북한에서) 노동을 많이 했고 병이 났을 때 치료도 좀 받았다"고 북한에서의 생활을 짧게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세 명의 위대한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미국으로 돌아오게 된 걸) 축하한다"면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도 정했고 매우 특별한 밤"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건 이들을 데려왔다는 것"이라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트럼프는 그러나 "가장 큰 성과는 한반도 비핵화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5년 전, 10년 전엔 불가능했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봐라. 큰 성공을 이룰 것"이라고 말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북한을 방문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있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대화 제안을 수용한 이후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들을 석방하는 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됐다. 지난달 초 북한을 처음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이들의 석방 문제를 직접 제기했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억류된 미국인 석방이 임박했음을 예고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억류 미국인 석방에 대해 "북한 지도자의 긍정적 제스처이자 올바른 방향의 조치"라 평가했고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는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억류 미국인 3명과 함께 돌아온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두 번째 방북을 통해 회담 장소 및 시기를 확정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말이나 6월 초 개최될 것"이라며 "비무장지대(DMZ)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가 회담 장소로 거론한 판문점과 싱가포르 중 판문점이 제외됐다는 점에서 사실상 싱가포르로 굳혀지는 분위기다. 미국인 송환 자리에서 "(정상회담) 장소도 정해졌다"고 단정적으로 말한 걸 미뤄봤을 때 싱가포르가 낙점된 것으로 보인다.

회담 날짜는 한미 정상회담과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일정이 고려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오는 22일 열릴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내달 8~9일 열릴 G7 정상회담에서 주요국의 지지를 받는다는 시나리오다.

북미 정상회담은 남북 정상회담과 마찬가지로 '당일치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하루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비핵화를 포함해 주요 의제에 대한 합의가 이미 어느 정도 이뤄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북미 정상회담 시기 및 장소는 빠르면 이번 주 안에 발표될 전망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