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C, 마산 명문 사학과 업무 협약..문화체육 상호 지원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11 13:54
  • 글자크기조절
NC 다이노스가 지역의 명문사학인 학교법인 문화교육원과 10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가 지역의 명문사학인 학교법인 문화교육원과 10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가 지역의 명문사학인 학교법인 문화교육원과 지난 10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NC와 문화교육원은 앞으로 문화체육 활동을 상호 지원하고 NC 홈경기 단체할인 등의 혜택을 받는다.

학교법인 문화교육원은 1947년 설립된 마산가정여학교에서 시작, 현재 마산대, 마산제일고, 마산제일여고, 마산제일여중을 운영하고 있는 지역의 명문 사학이다.

10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는 '학교법인 문화교육원의 날'로 지정됐다.

문화교육원 소속 3000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야구장을 찾아 NC를 응원했다. 경기장 밖에는 마산대에서 홍보부스를 만들어 관중에게 응원막대와 티셔츠를 나눠줬다.

경기 전에는 마산제일여중 'Delight', 마산제일여고 '코마', 마산대 '댄싱'의 합동 댄스공연도 열렸다. 마산제일여고 합창부 20명은 애국가를 불렀다.

이번 행사에는 문화교육원 이학우 이사장을 포함, 마산대 오식완 총장, 마산제일고 문창은 교장, 마산제일여고 강규태 교장, 마산제일여중 심희자 교장 등이 참석했다.

문화교육원 이학우 이사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야구단인 NC 다이노스와 좋은 인연을 맺고, 학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물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관계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NC 마케팅팀 손성욱 팀장은 "문화교육원은 지역의 명문 사학으로 인재 육성에 이바지해왔다. 야구장이 학생들의 꿈과 끼를 발산하는 생생한 체험마당이 되기 위해 더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