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울산 한화케미칼서 염소 가스 누출…부상자 10여명 "특별한 이상 없어"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17 13: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시10분 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 CPV생산라인에서 염소가스 누출

한화케미칼 울산1공장 직원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화케미칼
한화케미칼 울산1공장 직원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화케미칼
한화케미칼 (48,650원 상승150 -0.3%) 울산 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1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한화케미칼은 17일 오전 10시10분 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 CPV생산라인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됐다고 밝혔다.

이날 인근공장 직원 등 10여명은 강한 바람을 타고 흘러 온 염소가스로 어지로움과 메쓰거움 증세를 호소했다. 이들은 구급차와 자가용으로 울산대학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부상자 10여명 중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케미칼에 따르면 병원 관계자는 "간단한 산소치료 후, 특별한 이상 없는 것으로 당일퇴원 가능"하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후 현장에 있던 직원들은 긴급 대피를 완료했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사고 경위에 대해 "CPVC 생산에 필요한 염소가스를 탱크로리에서 보관탱크 이송 중, 배관에서 누출됐다"고 설명했다.

염소가스는 황록색의 산화력이 강한 가스로 맹독이다. 30~50ppm의 공기 중에서는 30~60분 이내에 인간이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