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경수 측 "드루킹 편지, 3류 소설도 안돼"

머니투데이
  • 조준영 인턴 기자
  • 2018.05.18 09: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제윤경 대변인 "특검 표결 있는 날 겨냥, 정치브로커 행위"

image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드루킹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김 모씨가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매크로를 통한 댓글조작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후보 측은 "3류 소설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부인했다.



김 후보 캠프 대변인 제윤경 민주당 의원은 18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특검 표결이 있는 날을 겨냥한 정치브로커다운 행위"라고 말했다.


제 의원은 "세상에 어느 언론사가 범죄 혐의자의 일방적인 글을 1면에 실을 수 있는가"라며 "나가도 너무 나갔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 측 관계자는 "(드루킹이) 돌파구가 안 보이니까 악의적으로 (김 후보를) 엮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거기에 조선일보는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