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풍계리 취재 南기자단 방북 무산, 안타깝고 유감"(상보)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22 11: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통일부 장관 명의 입장…"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진행에 주목, 북미회담 성공개최 기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는 2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우리측 기자단의 방북이 무산된 데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조명균 통일부 장관 명의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관련 정부 입장'을 통해 "정부는 북측이 5월23일과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우리측 기자단을 초청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북측의 후속조치가 없어 기자단의 방북이 이루어지지 못한데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 모든 합의들을 반드시 이행함으로써 과거의 대결과 반목을 끝내고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자는 것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취지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공약한 비핵화의 초기조치인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는 점은 주목하며, 북한의 이번 조치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도 북측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 나가기를 기대하며, 정부도 남북 및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을 제외한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을 태운 고려항공기는 이날 오전 9시48분(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원산으로 출발했다.

북측은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23~25일 진행하겠다고 공식 발표하면서 한국·중국·미국·러시아·영국 기자단을 초청했다. 이어 15일 우리측에 남측 1개 통신사와 1개 방송사 기자를 4명씩 초청한다고 통지했다. 그러나 북측은 지난 16일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킨 뒤 남측 풍계리 취재진 명단을 이날까지 접수하지 않아 우리측 취재진의 이날 방북이 무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