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U+우리집AI' 가입자 200만 돌파…음악·날씨 등 검색 최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30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U+ 홈·미디어 강점+네이버 AI기술이 가입자 견인…쇼핑, 배달, 택배조회 등 추가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함께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 ‘U+우리집AI’의 가입자가 국내 홈·미디어 시장 최초로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함께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 ‘U+우리집AI’의 가입자가 국내 홈·미디어 시장 최초로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 (11,700원 상승150 -1.3%)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가입자가 200만명을 돌파했다. LG유플러스와 네이버 (377,500원 상승14000 -3.6%) 간 서비스 결합이 가입자 확보를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LG유플러스는 30일 네이버와 함께 서비스 중인 AI 스피커 'U+우리집AI' 가입자가 국내 홈·미디어 시장 최초로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출시된 U+우리집AI는 LG유플러스의 IPTV(인터넷TV)·IoT(사물인터넷) 등 홈서비스와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를 접목해 선보인 제품이다.

LG유플러스가 갖는 홈·미디어 영역에서의 강점과 네이버의 방대한 데이터 및 AI 기술 간 시너지 효과가 단 기간 내에 2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는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U+우리집AI 가입자들은 음악과 날씨, 포털 검색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홈IoT 기능과 번역 및 영어 대화, 동화 읽어주기 서비스 이용률도 증가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최근 U+우리집AI에 쇼핑·배달, 택배 조회, 주식 추천 등 네이버와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더 많은 AI 음성 검색 이용률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했다.

권아영 LG유플러스 AI마케팅팀장은 "아직 초기단계인 홈·미디어 AI 시장에서 단기간 내에 200만 가입자를 돌파한 것은 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협력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 이용편의를 높이기 위한 서비스 기능을 꾸준히 강화하고, AI 플랫폼의 접목 영역과 범위를 더 다양화 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