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개별공시지가 상승률 10년만 최고…전년比 6.84%↑

머니투데이
  • 박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30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9만3968필지 조사…자치구별 상승률 최고는 마포구 11.89%

연도별 서울시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자료=서울시
연도별 서울시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자료=서울시
서울시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이 1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2018년도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6.84%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2008년(12.3%)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 1일 기준 89만3968필지를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다.

자치구별로는 마포구(11.89%)의 오름폭이 가장 컸고, 서초구(8.76%), 용산구(8.14%), 성동구(8.14%), 강남구(7.85%)가 뒤를 이었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6.86%), 상업지역(6.91%), 공업지역(6.37%), 녹지지역(6.33%)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마포구 주거지역은 12.69% 상승했다. 이는 아현1-4구역, 신수2구역, 염리3구역의 정비사업이 순차적으로 착공돼 인근 주택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경의선 책거리 등 주건환경 개선요인도 있었다.

서울시에서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2004년부터 15년 연속 최고지가를 이어간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부지였다. 3.3㎡당 3억1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6.16% 상승했다.

최저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50-1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3.3㎡당 가격이 2만1000원이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결정·공시한다. 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land.seoul.go.kr)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kras.seoul.go.kr/ land_info)에 접속해 토지소재지 입력 후 조회 가능하다.

31일부터 7월 2일까지 이의신청이 가능하다. 시는 이의신청 토지에 대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그 결과를 7월 31일까지 재결정·공시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