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부천 시민께 사과"…정태옥 한국당 대변인 '사퇴'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47
  • 2018.06.08 21: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V 프로그램 패널로 출연, 인천·부천에 '비하발언' 물의…"모든 책임 지고 한국당 대변인직 사퇴"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스1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스1
인천과 부천에 대한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사퇴했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정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본 의원은 모든 책임을 지고 한국당 대변인직을 사퇴함으로써 그 진정성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상심이 크셨을 인천 시민과 부천 시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정 대변인은 한 방송사의 '6·13 지방선거, 수도권 판세 분석' 프로그램 패널로 출연해 '인천은 살기 어려운 사람이 가는 곳'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방송에서 정 대변인은 '서울에서 실업자가 되거나 이혼하면 부천으로, 부천에서 살기 어려우면 인천으로 간다'며 인천이 낙후된 것이 지역적 특성이라는 식으로 발언했다.

정 대변인은 "어제 발언의 내용은 (한국당의) 유정복 인천시장이 시정을 잘못 이끌어 인천이 낙후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하다가 의도치 않게 그 내용이 잘못 전달됐다"며 "이에 본 의원은 어제 방송 도중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