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빨간날]"삼각김밥 먹어도"…난 Luxury하게 산다

머니투데이
  • 남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389
  • 2018.07.22 05: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8년 한국, 'SLOM'하게 산다-②] "김밥 먹고 저녁은 호텔에서"

[편집자주] 단순하고(Simple)·고급스럽고(Luxury)·유일하고(Only)·의미있게(Meaning)…소비 트렌드가 소유에서 경험, 성능에서 가치로 옮겨가고 있다. 단순한 소비활동을 넘어 자아표현의 수단으로의 진화다. 'SLOM'하게 사는 2018년 대한민국의 소비 문화를 짚어본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대학생 정모씨(27)는 지난해 겨울 B브랜드의 겨울용 자켓을 구입했다. 정씨는 약 100만원에 달하는 자켓을 구입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3개씩 하고 생활비를 아껴가며 돈을 모았다. 몇달동안 씀씀이를 줄여가며 옷을 산 정씨는 "집이나 차는 돈을 모아도 못 사겠지만 이런 옷은 무리하면 살수있다"며 "아직도 입을 때마다 만족스럽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직장인 이모씨(29)는 호텔을 빌려 친구들과 파티를 열고 푹 쉬는 '호캉스'가 취미다. 하룻밤에 월급의 1/10 가량인 30~40만원을 쓰지만 만족도는 높다. 이씨는 "회사 다닐 때는 항상 그만 두고 싶은 마음만 들고 사는 낙이 없다"며 "이렇게 돈을 쓸 때 비로소 살아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수년째 저성장과 취업난이 이어지고 있지만 고가의 여행, 쇼핑을 즐기는 럭셔리(Luxury) 소비는 오히려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앞서 불황을 겪은 일본에서 유행한 소비트렌드 '일점호화'(一點豪華·씀씀이를 줄이면서도 특정한 분야에는 아낌없이 돈을 쓰는 소비성향)가 국내에서도 확산된 결과라고 분석한다.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 동안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대의 고급 패션, 음식, 여행 소비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20대의 30만원에서 80만원에 이르는 고가 스니커즈의 구입액은 전년 대비 106% 증가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수십만원에 이르는 신발에 젊은이들이 지갑을 여는 것이다.

값비싸거나 독특한 제품의 인증샷들 /사진=인스타그램
값비싸거나 독특한 제품의 인증샷들 /사진=인스타그램

[빨간날]"삼각김밥 먹어도"…난 Luxury하게 산다
청년들의 넉넉치 않은 주머니 사정이 '짠돌이 소비+작은 사치' 트렌드를 확산시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돈을 모으기보다 당장 써서 만족감을 느끼는 '탕진잼'('탕진'+'재미'의 합성어), 욜로(YOLO)와도 맥이 닿아있다. 석달치 아르바이트 월급을 모아서 옷을 산 대학생 이모씨(27)는 "차나 집은 돈을 모아도 사기 힘들지만, 몇십만원 정도의 물건은 노력하면 살 수 있다"면서 "식사는 삼각김밥으로 해도, 내가 만족할 수 있는 데는 아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급 호텔 뷔페, 파인다이닝(고급 정찬 요리)를 '삶의 낙'으로 꼽는 이들도 늘고 있다. 10만원을 호가하는 호텔 뷔페에서 기념일을 보내는 것은 20, 30대 사이에서 '단골 코스'로 자리 잡았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호텔 뷔페 상품 구매자 가운데 20~30대 비중은 85%에 달한다.

제품보다 '경험'을 사는 성향도 일점호화 소비 확산의 이유로 꼽힌다. 하룻밤에 수십만원에 달해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진 일본 료칸 여행이 대표적이다. 티몬에 따르면 같은 기간 20대의 료칸 여행 상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6% 증가했다.

취업준비생 이모씨(26)는 "선뜻 내기 부담스러운 액수였지만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아 결심했다"며 "한번 돈을 써도 특별하게 쓰고 싶었다"고 말했다.
료칸 여행 뿐 아니라 아프리카, 남미 등 낯선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이 크게 늘고 있는 것도 비슷한 이유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젊은 세대에게 고가 소비는 자신의 차별성을 드러내는 행위라고 분석한다. 이승신 건국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요즘 세대는 너저분하게 10개를 사서 쓰기보단 독특하고 고급스러운 제품 1개를 사는 걸 선호한다"며 "가치있다고 생각하는 것에 돈을 쓰는 자기표현을 위한 소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유보다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세대인 만큼, 특별한 경험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하루새 1조 코스피 '사자'…인기 쇼핑 리스트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