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⅓이닝 노히트' 장현식 "컨디션 좋아 자신있게 던졌다"

스타뉴스
  • 창원=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12 2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C 장현식.
NC 장현식.
NC 다이노스 장현식이 1군 복귀 후 최고 투구를 펼쳤다.

장현식은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LG 트윈스전에 구원 등판, 4⅓이닝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장현식은 7-3으로 쫓긴 3회초 2사 1, 2루에 긴급히 출동해 불을 껐다. 이후 7회까지 실점 없이 버텨 8-4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장현식은 "연패를 끊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처음부터 길게 던지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컨디션도 좋고 집중해서 한 이닝씩 잘 던지자고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돌아봤다.

장현식은 "경기 중간에 올라갔지만 동료들이 점수를 많이 내줬다. (정)범모형 리드도 좋았다. 컨디션이 좋아서 자신 있게 던질 수 있었다. 불펜으로 계속 던지면서 컨디션 잘 끌어올려 선발로 올라가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