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명 사무실서 마무리 유세…"경기도민 보며 간절함 느꼈다"

머니투데이
  • 수원(경기)=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12 23: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 "국민의 선택은 우리 예상대로 될 것"…자신감 비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12일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선거 유세 도우미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한민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12일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선거 유세 도우미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한민선 기자
"육체적으로는 고생했지만 마음은 아주 편하게 다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12일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를 찾아 선거 일정을 마무리한 후, 기자와 만나 "경기도민들을 보면서 지금처럼 미래가 앞이 안보이는 암담함이 아니라 새로운 돌파구가 있기를 바라는 간절함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날 이 후보는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응원 내용을 담은 '평화 선언' 발표를 시작으로 경기도 이곳저곳을 누비며 유세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 그는 연천시, 동두천시, 포천시, 가평군, 남양주시 등 경기 북부를 차례로 찾았다. 이 후보는 저녁 경기도 수원시 로데오거리에서 집중유세를 펼치며 막판 총력을 다한 후, 마무리 유세로 선거 사무실에서 오랜 기간 선거 운동을 함께한 선거 유세 도우미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후보는 마무리 유세에서 당선 가능성에 대해 "진들 어떡할 것이며 이긴들 어떡할까. 국민들 선택이다"라면서도 "국민의 집단지성 유기체가 합리적인 바람대로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일 국민의 선택은 우리의 예상대로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연설을 마쳤다.

그는 또 "함께 공정한 기회를 누리며 살아가는 세상, 다음 세대가 살아가기 좋은 세상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싸웠다"며 "다음 세대는 상식과 원칙, 합리성이 보장되는 사회에서 규칙을 지키면 손해보지 않는다는 믿음을 갖고 살게 하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마지막까지 선거 운동원들을 독려했다. 그는 "이제 끝났구나, 생각하는 사람 있으면 생각 바꿔라"며 "법률이 허용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남아있는 시간도 최선을 다 하자"라며 주위 사람들을 격려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8일 아내와 남양주시를 찾아 사전 투표를 했다. 이 후보는 개표 전까지 별다른 공식 일정 없이 개표를 기다릴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