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웨덴 에이스' 포르스베리 "SON은 늘 좋은 선수, 하지만…"

스타뉴스
  •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19 03: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포르스베리(좌)와 손흥민의 경합 장면 /AFPBBNews=뉴스1
포르스베리(좌)와 손흥민의 경합 장면 /AFPBBNews=뉴스1
포르스베리 /AFPBBNews=뉴스1<br />
<br />
포르스베리 /AFPBBNews=뉴스1



"손흥민은 항상 좋은 선수다. 하지만 오늘은 그의 날이 아니었다"

스웨덴 대표팀 에이스 포르스베리(27,라이프치히)가 손흥민(26,토트넘)에 대해 언급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 축구 대표팀(FIFA 랭킹 24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0-1로 졌다.

이로써 스웨덴은 앞서 17일 독일을 1-0으로 격파한 멕시코와 함께 1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획득, 공동 1위에 올랐다. 반면 한국은 독일과 나란히 1패를 당하며 공동 3위에 랭크, 다음 멕시코전을 기약했다. 멕시코전은 오는 24일 0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경기 후 포르스베리는 "두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 우리는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반면 한국에 많은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그래서 자랑스럽다. 오늘 이겨서 행복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한국이 뒤에서 안정적으로 지킬 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도 우리의 수비가 좋다는 걸 믿었다. 공을 소유하며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특히 후반에 한국보다 좋았다.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 한국은 수비를 잘했다. 그러나 기회를 별로 만들지 못해 압박감을 받았을 거라 본다"고 말했다.

'한국서 인상 깊은 선수가 있었냐'는 물음에 "한국에 재능 있는 선수가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손흥민은 항상 좋은 선수다. 그러나 오늘은 그의 날이 아니었다. 또 새로운 경기가 있다"고 전했다.

독일의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은 언제나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어려운 일이다. 일단 오늘 승리를 즐기겠다. 재충전해 독일전에 나설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우리는 어떤 팀이든 꺾을 수 있는 실력을 갖고 있다. 이미 보여줬고, 경기를 하면서 능력이 축적되고 있다. 강팀을 이기면 기분이 더욱 좋다. 우리에겐 큰 기회"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