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세종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달린다…12개 노선 추가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92
  • 2018.06.24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프리미엄 고속버스 내부. /사진=김창현 기자
프리미엄 고속버스 내부. /사진=김창현 기자
'고속도로 위 퍼스트 클래스'라 불리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노선이 12개 신설된다. 200km 이하 중거리 노선의 운행이 허용됨에 따라 서울∼세종, 서울∼유성 등에서도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달린다.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20일부터 전국 12개 노선에서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신규 운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노선 확대로 프리미엄 고속버스 노선은 기존 14개에서 26개로 늘어난다.

신규 노선에는 200km 이하 중거리 노선인 △서울∼세종(1만5700원) △서울∼유성(1만8400원) △서울∼연무대(1만9800원) 노선이 추가됐다. 기존에는 200km를 넘는 노선에만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을 허용했으나 버스업계 건의에 따라 지난해 12월 관련 규제가 해제됐다.

이밖에 △서울~울산(4만1700원) △동서울~광주(3만6600원) △광주~울산(3만7700원) △대구~광주(2만5700원) △서울~군산(2만4300원) △인천~대전(2만600원) △서울~전주(2만4300원) △인천~전주(2만6500원) △인천공항~양양(4만3700원) 노선이 새로 추가됐다.

기존 노선 중에 수요가 높은 △서울~창원(4만100원) △서울~순천(3만7100원) △서울~포항(3만7500원) △서울~마산(3만9600원) △서울~여수(4만원) 5개 노선은 운행횟수를 늘렸다.

요금은 우등형 고속버스 대비 1.3배 정도 비싸지만 비슷한 거리의 KTX(고속철도) 이용요금에 비해선 약 23% 정도 저렴하다. 주중(월∼목) 요금할인 15%를 적용하면 더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의 5%를 적립하는 마일리지 제도도 운영 중이다.

이번에 확대되는 노선은 다음달 5일부터 고속버스 모바일 앱, 인터넷 예매사이트(www.kobus.co.kr, www.hticket.co.kr), 해당 노선 터미널 매표소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추가·확대 운행횟수 노선도. /자료제공=국토교통부
프리미엄 고속버스 추가·확대 운행횟수 노선도. /자료제공=국토교통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