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박용택, 2318안타! KBO 타이기록 달성..양신과 나란히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3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 박용택 /사진=LG트윈스 제공
LG 박용택 /사진=LG트윈스 제공
LG 트윈스의 '심장' 박용택(39)이 통산 2318번째 안타를 쳤다. '양신' 양준혁의 KBO 통산 최다안타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박용택은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전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1회말 1사 1루 첫 타석에 대기록을 완성했다.

지난 2002년 LG에 입단한 박용택은 21일까지 통산 2317안타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22일 천적 롯데 레일리를 만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그리고 노경은을 상대로 안타를 만들어냈다.

박용택은 이날 롯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통산 43타수 14안타, 타율 0.326를 기록 중이었다.

초구 유인구를 지켜봤다. 2구째는 바깥쪽으로 많이 벗어났다. 3구째를 걷어올려 우측 펜스를 직격했다.

이는 박용택 개인 통산 2318번째 안타였다. 양준혁이 가지고 있던 역대 최다안타 2318개와 타이가 됐다. 2002년부터 올해까지 17시즌 동안 뛰며 만든 기록이다. 이제 박용택은 안타 하나만 더 치면 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안타를 친 선수로 등극하게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