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팬 패싱' 우려 日, 北 비핵화 비용 지원이어 전문가 파견 검토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4 11: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교도통신 "자국 핵폐기 전문가 파견 용의 美에 전달"

【도쿄(일본)=뉴시스】전진환 기자 = 9일 오전 일본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물을 마시고 있다. 2018.05.09.
【도쿄(일본)=뉴시스】전진환 기자 = 9일 오전 일본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물을 마시고 있다. 2018.05.09.
일본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 사찰에 관한 비용 부담 의사를 밝힌 데 이어 자국의 핵폐기 전문가를 파견할 용의가 있다는 사실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23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재팬 패싱'(일본 배제) 국면을 타개하려는 일련의 행보로 풀이된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앞으로 북미 간 교섭에서 영변에 있는 흑연감속로 해체를 합의할 경우 일본이 전문 인력 파견 등 측면 지원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일본 측은 폐로 작업 중인 이바라키현 소재 일본원자력발전 도카이 원전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획득한 경험을 활용해 영변 흑연감속로 폐기를 도울 수 있다고 미국 측에 설명했다.

이는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일본이 일정 역할을 맡아 발언력을 높임으로써 '재팬 패싱' 논란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16일 일본 니혼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핵의 위협이 없어짐에 따라 평화의 '은혜'를 입은 일본 등이 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비용을) 북한에 주는 것이 아니라, 예를 들면 핵 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들어 진행하는 방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최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과 면담하고 북일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밝히는 등, 북일회담 개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