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드컵] '골 잔치' 잉글랜드, 파나마에 5-0 리드(전반 종료)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4 21: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뻐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AFPBBNews=뉴스1
기뻐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가 대량 득점에 힘입어 파나마에 5-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잉글랜드는 24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경기장에서 파나마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G조 2차전을 치른다.

전반 첫 슈팅은 의외로 파마나가 기록했다. 전반 4분 파나마 바르세나스가 첫 슈팅을 날렸고, 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고도이가 노마크 상황에서 시도한 슈팅이 잉글랜드 골문을 크게 빗나가고 말았다.

잉글랜드도 공격에 나섰고, 첫 공격 만에 이른 선취골을 뽑았다. 전반 8분 키에런 트리피어가 올려준 코너킥을 스톤스가 쇄도하며 머리를 갖다댔다. 이 슈팅은 그대로 파나마 골문에 꽂히며 잉글랜드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실점한 파나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16분 오른쪽에서 무리요의 패스를 받은 바르세나스가 재차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잉글랜드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잉글랜드 픽포드 골키퍼가 몸을 크게 날리는 위협적인 슈팅이었다.

잉글랜드는 또다시 파나마의 빈틈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 20분 제시 린가드가 공중볼 경합 도중 에스코바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이끌어냈다. 이 페널티킥을 케인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2-0으로 앞서갔다.

잉글랜드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았다. 3골을 더 넣었다. 전반 35분 린가드가 스터링의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한 다음 전반 40분 스톤스가 또다시 헤딩골을 추가했다. 전반 종료 직전 해리 케인이 에스코바의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멀티 골을 달성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