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드컵] '이누이 만회골' 일본, 세네갈과 1-1로 전반 종료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94
  • 2018.06.25 0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점골을 넣은 일본 이누이 다카시 /AFPBBNews=뉴스1
동점골을 넣은 일본 이누이 다카시 /AFPBBNews=뉴스1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 실점했지만 이누이 다카시의 만회골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일본과 세네갈은 25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H조 2차전을 치른다.

전반 초반은 세네갈의 페이스였다. 전반 3분과 6분 연속으로 코너킥을 얻어내며 일본을 압박한 세네갈은 유수프 사발리가 첫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의 골대를 벗어났다.

일방적인 공세 끝에 세네갈이 11분 만에 선취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세네갈이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 가와시마 에이지 골키퍼가 이 슈팅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다.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은 가와시마 골키퍼 앞에 있던 마네의 발에 맞고 그대로 일본의 골문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명백한 가와시마 골키퍼의 실수였다.

실점하자 일본도 공격에 나섰다. 전반 16분 하세베 마코토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세
일본이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하자 세네갈의 볼 점유율이 증가했다. 전반 22분 니앙의 슈팅이 나왔고, 전반 27분 알프레드 은디아예의 슈팅이 일본 수비수의 몸에 맞았다.

세네갈의 일방적인 경기였지만 일본이 역습 상황을 통해 동점 골을 넣었다. 전반 34분 나가토모의 패스를 받은 이누이 다카시가 문전에서 세네갈 수비를 제친 다음 환상적인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켰다. 1-1로 균형을 맞췄다.

전반 종반으로 접어들자 일본이 한 차례 슈팅 기회를 더 잡았다. 전반 40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하라구치 겐키가 중앙으로 쇄도하며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세네갈 골문을 넘어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확정일자 받고도 전세금 날려"…'하루차' 전세사기 왜 못막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