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드컵] '혼다 동점골' 일본, 세네갈과 2-2 무승부..H조 선두 유지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87
  • 2018.06.25 01: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를 만드는 골을 넣은 일본 혼다 게이스케. /AFPBBNews=뉴스1
2-2를 만드는 골을 넣은 일본 혼다 게이스케. /AFPBBNews=뉴스1
일본이 혼다 게이스케의 동점골에 힘입어 세네갈과 2-2로 비겼다.

일본은 25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경기장에서 열린 세네갈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H조 2차전서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승점 1점씩을 똑같이 나눠 가진 일본과 세네갈은 1승 1무(승점 4점)로 H조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일본은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오사코 유야가 최전방, 그 뒤를 이누이 다카시, 카가와 신지, 하라구치 겐키가 지원했다. 중원 미드필더는 시바사키 가쿠, 하세베 마코토. 수비 라인은 왼쪽부터 나가토모 유토, 요시다 마야, 쇼지 겐, 사카이 히로키로 구성했다. 골문은 가와시마 에이지 골키퍼가 지켰다. 콜롬비아와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이었다.

이에 맞서는 세네갈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 쓰리톱은 사디오 마네, 음바예 니앙, 이스마일 사르가 담당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이드리사 게예, 알프레드 은디아예, 바두 은디아예다. 4백 수비 인은 왼쪽부터 무사 와구에, 칼리두 쿨리발리, 살리프 사네, 유세프 사발리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카딤 은디아예가 꼈다.

전반 초반은 세네갈의 페이스였다. 전반 3분과 6분 연속으로 코너킥을 얻어내며 일본을 압박한 세네갈은 유수프 사발리가 첫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의 골대를 벗어났다.

일방적인 공세 끝에 세네갈이 11분 만에 선취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세네갈이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 가와시마 에이지 골키퍼가 이 슈팅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다.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은 가와시마 골키퍼 앞에 있던 마네의 발에 맞고 그대로 일본의 골문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명백한 가와시마 골키퍼의 실수였다.

세네갈의 일방적인 경기였지만 일본이 역습 상황을 통해 동점 골을 넣었다. 전반 34분 나가토모의 패스를 받은 이누이 다카시가 문전에서 세네갈 수비를 제친 다음 환상적인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켰다. 1-1로 균형을 맞췄다.

1-1을 만든 일본 이누이 다카시 /AFPBBNews=뉴스1
1-1을 만든 일본 이누이 다카시 /AFPBBNews=뉴스1


전반 종반으로 접어들자 일본이 한 차례 슈팅 기회를 더 잡았다. 전반 40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하라구치 겐키가 중앙으로 쇄도하며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세네갈 골문을 넘어갔다.

양 팀은 후반을 교체 없이 시작했다. 후반전 첫 슈팅은 일본이 기록했다. 후반 4분 일본 최전방 공격수 오사코가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은디아예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6분 세네갈 바두 은디아예도 일본 골문을 향해 한 차례 슈팅을 날렸다.

일본은 후반 15분 결정적인 기회를 날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시바사키가 크로스를 올려줬지만 쇄도하던 오사코의 발에 닿지 않으며 그대로 골라인을 지나갔다.

세네갈은 후반 역습 한방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26분 왼쪽 측면에서 사발리가 올려준 크로스를 문전에서 니앙이 반대편으로 내줬다. 이 패스를 와구에가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키며 2-1로 앞섰다.

세네갈 와구에(오른쪽)의 득점 장면. /AFPBBNews=뉴스1
세네갈 와구에(오른쪽)의 득점 장면. /AFPBBNews=뉴스1


실점한 일본은 카가와를 빼고 혼다 게이스케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후반 29분 혼다가 올려준 코너킥에 이어 오사코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세네갈 수비의 몸에 맞고 나왔다. 후반 30분 일본은 하라구치 대신 오카자키 신지를 넣으며 공격을 더 강화했다.

일본은 다시 균형을 맞췄다. 후반 33분 이누이의 크로스에 이어 혼다가 왼발 슈팅으로 2-2를 만들었다. 혼다는 1차전 콜롬비아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후 양 팀은 계속해서 득점을 노렸지만 어느 팀도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2-2로 종료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월 전세대란' 우려에…실거주 의무 '전월세 금지법' 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