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온열질환 위험시간 오후 12~5시…"야외활동 자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5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5년간 온열질환자 6500명 중 54명 사망
폭염 오면 물 충분히 마시고 시원한 곳에 있어야

=
© News1
© News1

뜨거운 환경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나타나는 온열질환 환자 5명 중 2명은 오후 12시부터 5시 사이 논밭일 등 야외활동을 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온열질환 위험시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25일 전국적 폭염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보돼 무더위에 따른 일사병·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주의할 것으로 당부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5년간(2013~2017년) 온열질환 감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6500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이중 40%(2588명)는 오후 12시~5시 사이에 논밭이나 작업장 등 실외활동을 했다.

특히 연령대가 높을수록 온열질환에 취약했다. 50세 이상 온열질환자는 56.4%(3669명), 사망자는 75.9%(41명)였다. 2018년 5월20일~6월23일 기준 온열질환자는 총 113명이 보고됐다. 같은 기간 사망자는 없었다.

© News1
© News1

온열질환은 고온에 노출돼 발생하는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등의 질환을 의미한다. 온열질환 초기 증상은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가 대표적이다. 초기 증상이 나타난 후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생명까지 잃을 수 있다.

폭염 때는 갈증을 느끼기 전부터 규칙적으로 물을 마셔야 한다.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가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오후 12~5시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이 시간대에 꼭 야외활동을 해야 한다면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해 온열질환 예방에 힘써야 한다.

폭염 때 술을 먹거나 많은 양의 카페인 음료를 마신 후 작업하면 위험하다. 또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이 있는 사람은 폭염에 더 취약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가능한 빠르게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체온을 내려야 한다. 의식이 뚜렷하면 물을 먹여도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물을 주면 안 된다. 물이 기도로 넘어가 질식사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