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밭대 새로운 명물 '도서관 문학자판기'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5 1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밭대 새로운 명물 '도서관 문학자판기'
"어, 문학자판기가 뭐지? 작동이 되는 건가?"

호기심 어린 눈빛의 한 학생이 기계의 단추를 누르자 잠시 후 카드 영수증처럼 생긴 종이 한 장이 밀려나왔다. 이 학생이 받아 든 종이에는 스티븐 킹의 소설 '돌로레스 클레이본'의 한 대목이 인쇄돼 있었다.

한밭대학교는 도서관 1층 로비에 문학자판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문학자판기는 단추를 누르면 장치에 내장된 시, 소설 등 900여 편의 문학작품 중 하나를 무작위로 선정해 일부분을 출력해 주는 시스템으로 '긴 글'과 '짧은 글'을 선택할 수 있다.

출력물은 카드 영수증 정도의 폭에 '짧은 글'은 200자 원고지 1매, '긴 글'은 2매 내외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밭대 도서관이 이달 초부터 운영 중인 이 시스템은 학생들의 호기심 속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제어공학과 김범수 학생은 "책을 많이 읽고 싶지만 공부에 집중하다 보면 책 읽을 시간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 시스템을 통해 짧지만 의미있는 글도 읽고, 좋은 책도 소개받을 수 있어 자주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학생명공학과 조영선 학생은 문학자판기를 통해 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 이 학생은 "도서관을 오가며 심심할 때 버튼 한번만 누르면 시를 읽을 수 있으니 정말 편리하다"고 말했다.

김덕수 도서관장은 "우리 도서관은 학생들에게 즐거운 곳, 머물고 싶은 곳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문학자판기 설치를 통해 학생들에게 좋은 책을 소개하고, 책 내용에 대한 호기심을 갖도록 유도해 도서관 이용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