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인천~용산 '특급전철' 출퇴근시간대 8회 증편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56
  • 2018.06.2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월1일부터 수도권 전철 5개 노선에 급행전철 34회 추가

동인천~용산 '특급전철' 출퇴근시간대 8회 증편
동인천역에서 용산역까지 40분만에 이동하는 특급전철이 다음달부터 출퇴근 시간에 8회 더 늘어난다. 경원선(인천~소요산)과 분당선(수원~왕십리) 등에도 급행전철이 추가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7월1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경인선, 경원선, 장항선(이상 수도권 전철 1호선), 분당선, 경의선 등 광역전철 5개 노선에 급행전철을 34회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경인선(용산~동인천) 특급전철은 기존 18회에서 26회로 8회 늘린다. 특급전철은 용산역에서 동인천역까지 26개 역 중 9개 역만 정차해 해당 구간을 40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일반전철은 60분, 급행전철은 47분이 소요된다. 새로 추가되는 특급전철은 출근시 용산행 4회, 퇴근시 동인천행 4회다.

인천역과 소요산역을 오가는 경원선의 광운대역~동두천역 구간에도 급행이 추가된다. 해당 구간을 운행하는 낮 시간대(오전9시~오후6시) 일반전철 10회가 급행전철 10회로 전환된다.

분당선은 수원역~죽전역 구간을 급행으로 운행하는 급행전철을 출퇴근 시간대에 2회 추가한다. 출근시 왕십리행 1회, 퇴근시 수원행 1회다. 수원역~죽전역 구간 13개 역 중 5개역만 정차해 일반전철 대비 운행시간을 12분 단축할 수 있다.

경의선(서울~문산)은 출퇴근 시간대 급행전철을 2회 추가한다. 낮 시간대에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운행하고 있는 급행전철 10회는 문산역까지 연장한다. 이렇게 되면 서울~문산 급행열차는 기존 4회에서 16회로 늘어난다. 이동시간은 일반열차 대비 14분 줄어든다.

장항선 구간(천안~신창)은 급행전철을 기존 8회에서 10회로 2회 늘린다. 이동시간은 일반전철보다 22분 단축된다.

급행전철 확대로 정차횟수가 줄어드는 역에서는 이용객들이 일부 불편함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이용객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용수요와 패턴을 모니터링해 열차 운행시간을 조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부선 급행열차 확대를 위해 금천구청역, 군포역 등에 대피선 설치를 추진 중"이라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 등으로 출퇴근 시간을 줄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