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석영 '해질무렵', 프랑스 에밀기메 문학상 수상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6 13: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석영 작가
황석영 작가
황석영 작가가 장편소설 '해질 무렵'으로 2018 프랑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했다.

대산문화재단은 25일(현지시간) 오후 파리 기메 미술관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황 작가가 올해 프랑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질 무렵'은 2016년 대산문화재단(이사장 신창재)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아 최미경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교수와 장 노엘 주테 번역가가 번역하고 지난해 프랑스 필립 피키에 출판사에서 출간됐다. 60대 건축가 박민우와 젊은 연극연출가 정우희의 내레이션을 번갈아 등장인물과 동 시대 사람들의 현재와 과거의 기억과 시대상을 세밀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은 파리에 위치한 국립동양미술관인 기메 미술관에서 수여하는 상으로 1년간 프랑스어로 출간된 현대 아시아 문학작품 가운데 수상작을 선정한다.

총 3번의 심사를 거쳐 후보 명단을 발표하며 올해는 수상자인 황 작가 외에 인도의 미나 칸다사미, 일본의 나시키 가호, 중국의 아이(阿乙), 파키스탄의 오마르 샤히드 하미드, 대만의 우밍이 등이 최종후보로 올랐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은 아시아 문학을 프랑스 내에 더 알리기 위한 취지로 2017년 처음으로 제정됐으며 영국계 인도작가 레이나 다스굽타가 지난해 첫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기메 문학상 심사위원회는 이 작품을 “황석영의 작품이 주는 강력한 환기력, 묘사의 섬세함, 독서로 인해 얻게 되는 부인할 수 없는 풍요로움에 매료됐다"며 "황석영의 작품이 아시아의 변화무쌍한 모습뿐만 아니라 한국적인 영혼을 깊이 이해하게 해준다”고 평했다. 황석영 작가는 앞서 2004년 '손님'으로 프랑스에서 페미나상 외국어소설 부문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다른 일정으로 수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황 작가는 서면으로 전달한 수상소감에서 "지난 겨울 촛불시위와 문재인 대통령의 선출, 동계 올림픽 때 남한과 북한이 함께 입장하고,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 조미 회담을 지켜보며 제게 그렇게 소중하던 바램들이 실현이 되어간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면서 "현재 상황에 너무 도취해서는 안 되겠지만 그래도 제 작품 속에 반영해 온 한국민이 오랫동안 겪은 고통의 긴 역사 끝의 성취"라고 밝혔다.

황 작가는 "우리사회에는 아직도 많은 가난하고 불공정하며 악질적인 행위들이 존재하는 만큼 소설가들에게 주제가 고갈되거나 투쟁거리가 없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