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내 머리는 진짜…가발 아니야"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17
  • 2018.06.26 13: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가 갖고 있는 대단한 것들 중 하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머리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내 머리는 시속 95km의 비바람을 맞고도 멀쩡하다"며 자신의 머리카락이 가발이라는 주장을 일축했다./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머리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내 머리는 시속 95km의 비바람을 맞고도 멀쩡하다"며 자신의 머리카락이 가발이라는 주장을 일축했다./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머리카락이 가발이 아닌 진짜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25일(현지시간) AFP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헨리 맥매스터 현 주지사의 11월 선거 유세를 도우며 "(풍성한 머리카락은) 내가 갖고 있는 대단한 것들 중 하나"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람들이 내가 부분 가발을 쓰고 있다며 내 머리가 가짜라고 주장하곤 했다"며 "하지만 내 머리가 시속 95㎞의 비바람을 맞고도 멀쩡한 것을 보고 사람들은 더 이상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만약 가발을 착용하고 있다면 공직에 출마하지 말라"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 월간지 베니티페어는 2011년 당시 사업가이던 트럼프의 대통령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며 그의 머리카락이 가발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 당선 뒤, 트럼프 대통령 주치의는 대통령이 탈모 방지를 위한 처방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의료 기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