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 여름 해외여행지 1위 오사카…2위는 다낭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7 09: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리플, 7~8월 여행 일정 입력 10만건 분석…싱가포르·블라디보스토크 여행자 급증

올 여름 해외여행지 1위 오사카…2위는 다낭
올 여름 휴가기간 가장 인기있는 해외여행지로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등이 꼽혔다.

해외여행 가이드앱 트리플은 가입자들이 직접 입력한 올 7~8월 여행 일정 10만 여건을 분석한 결과 일본 오사카(13%)가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다낭(9.4%), 후쿠오카(6.7%), 도쿄(6.6%), 방콕(5.1%), 삿포로(4.4%), 홍콩(4%), 세부(3.6%), 오키나와(3.5%), 파리(3.5%)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오사카를 비롯해 후쿠오카, 도쿄는 1년 내내 한국인 가장 많이 찾는 도시로, 습한 일본의 여름 날씨에도 불구하고 거리가 가깝고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어 휴가기간 인기가 높다고 트리플은 분석했다.

다낭은 최근 각종 여행 TV 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기존 휴가지에 싫증을 느낀 여행자들이 저렴한 베트남 음식과 한적한 리조트를 동시에 즐기기 위해 많이 찾는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새롭게 인기를 끄는 지역은 싱가포르, 블라디보스토크로 전체 여행자의 각각 2%를 차지했다.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여행자가 5배 이상 증가했다.

싱가포르는 최근 북미 정상회담으로 인해 관심도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블라디보스토크는 가장 가까운 유럽을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 등으로 젊은 여행자에게 인기가 높다. 대형 항공사부터 저비용항공사(LCC)까지 취항해 항공권 선택의 폭도 넓다.

트리플은 "30대, 40대 이외에 20대 이용자 비율이 높은 트리플 서비스의 특성상 대학생 배낭여행 등 일정이 일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