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공항·항만통한 마약 밀수 전년대비 '2배 급증'

머니투데이
  • 인천공항=문성일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7 16: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 5월까지 필로폰·대마초 등 마약류 172건에 54㎏ 적발, 940억 상당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기자
올들어 지난 5월까지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통해 밀수하려다 적발된 각종 마약류가 지난해보다 두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본부세관(세관장 조훈구)은 올 5월 기준 필로폰과 대마초 등 각종 마약류 적발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6% 늘어난 172건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이 기간 중 적발된 마약 중량은 총 54㎏으로, 전년동기대비 128% 늘었다고 인천세관은 설명했다. 이는 940억원 상당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5% 증가했다.

적발된 마약 종류는 △대마류 8823g(83건) △메트암페타민(필로폰) 2만3774g(36건) 등과 신종마약이 많다는 게 인천세관 설명이다. 특히 대마류의 경우 올 1월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대마합법화 이후 특별단속을 실시, 적발실적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밀수경로로는 △여행자 8만5268g(21건) △특송화물 1만4507g(124건) △국제우편 1만27g(102건) 등의 순이다. 특송화물 밀반입은 인터넷을 통한 대마오일 등의 구입이 용이해져 크게 증가했다고 인천세관은 설명했다.

특히 소량의 필로폰이 중국, 태국 등 동남아에서 여행자와 국제우편물을 통해 지속적으로 밀반입되고 있으며 젊은 층에서 주로 남용되는 엑스터시(MDMA), LSD 등 신종마약류는 미국이나 말레이시아 등에서 주로 밀반입되고 있다는 게 인천세관 설명.

인천세관 관계자는 "최근 국내에서 가장 많이 남용되는 필로폰을 여행자 신변에 은닉해 밀반입한 사례가 지난해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건강보조식품으로 오인돼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로 반입되는 헴프오일(Hemp Oil) 등 대마오일류와 양귀비 씨앗은 마약류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천세관은 날로 지능화, 은밀화 되고 있는 마약밀수를 적발하기 위해 야간과 새벽시간 등 취약시간대 항공여행객에 대한 정보분석과 검색을 강화하는 동시에 검찰·경찰 등 국내·외 수사기관간 공조로 마약류 밀반입 방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인천세관본부는 27일 유엔(UN) 지정 32차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을 맞아 인천공항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약류 밀수의 위험성과 남용으로 인한 폐해를 알리기 위한 행사를 가졌다. / 사진=인천세관본부
인천세관본부는 27일 유엔(UN) 지정 32차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을 맞아 인천공항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약류 밀수의 위험성과 남용으로 인한 폐해를 알리기 위한 행사를 가졌다. / 사진=인천세관본부

이와 관련 인천세관은 마약류 밀수 위험성과 남용으로 인한 폐해를 알리기 위해 유엔(UN) 지정 32차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을 맞아 이날 인천공항 밀레니엄홀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관련 행사를 가졌다.

'마약 퇴치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으로 실시한 이날 행사에선 마약탐지견 적발시범과 마약류·은닉도구 전시회, 포토존 운영 등을 했으며 관련 홍보물도 배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