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잔 인터뷰] '노이어 공 빼앗아 도움' 주세종 "어!? 왜 여기있지?"

스타뉴스
  • 카잔(러시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8 03: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세종(좌)과 추가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포옹하고 있다
주세종(좌)과 추가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포옹하고 있다
손흥민의 추가골을 도운 주세종(28,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이 기쁨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요아힘 뢰브 감독이 이끄는 독일 축구 대표팀(FIFA 랭킹 1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3차전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패 뒤 승점 3점을 따내며 1승 2패, 조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반면 독일은 1승 2패, 승점 3점으로 한국과 같지만, 골득실에서 밀리며 최하위로 탈락했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꺾으며, 2승 1패 승점 6점,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F조 2위는 한국과 독일을 각각 잡은 멕시코였다.

경기 후 주세종은 "1,2차전에서 많은 팬들께 실망을 안겨드렸다. 16강을 오르지 못해도 마지막 경기서 우리의 모든 것을 다 보여주자고 했다. 결과가 좋아 정말 좋다"고 기뻐했다.

주세종은 노이어의 공을 빼앗을 당시 기분에 대해 "수비를 하러 나갔는데 내 앞에 노이어가 있었다. 놀랐다. 왜 이 선수가 여기 있지 싶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아무리 테크닉이 좋아도 골키퍼니까 패스나 터치 감각이 떨어질 거라 생각했다. 적극적으로 수비를 했는데, 공을 빼앗았다. 앞을 보니까 (손)흥민이가 혼자 있더라. 최대한 흥민이한테 맞춰준다는 생각으로 패스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멕시코-스웨덴전 결과에 대해 "경기 끝나고 알았다. 그 쪽 경기 결과는 생각 안하기로 했다. 우리가 할 일부터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경기에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패스 순간에 대해서는 ""처음 발에 맞았을 때 정말 잘 맞았다고 생각했다. 그냥 골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방향이 좀 빗나갔는데, 흥민이가 엄청나게 빠른 스피드와 함께 잘 따라가 골을 넣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