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늦깎이 아빠 된 박주민…"부끄럽지 않은 아빠 될 것"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08
  • 2018.06.28 08:20
  • 글자크기조절

[the300] 지난 27일 딸 출생 알려…"딸 이름은 '솔', 모든 분께 감사"

늦깎이 아빠 된 박주민…"부끄럽지 않은 아빠 될 것"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늦둥이 아빠가 됐다.

박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갓 태어난 딸의 이름표 사진을 게시해 부인 강영구 변호사의 출산 소식을 알렸다.

박 의원은 1973년 출생으로 올해 45세다. 늦깎이 아빠가 된 박 의원은 딸의 이름을 '솔'로 정했다. 그는 "들풀, 나무, 이음, 지음 그리고 그 전에 많은 단어들을 이름으로 고민했다"며 "'솔'이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말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셨다"며 "솔에게 그리고 오늘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그는 "짝궁아 고생했다. 말 안해도 내 맘 알지"라며 부인 강 변호사에 대한 마음도 함께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