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車 사고후 예상 보험료 안내, 전 보험사로 확대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8 12:00
  • 글자크기조절

예상보험료 고려해 보험처리 여부 판단 가능

車 사고후 예상 보험료 안내, 전 보험사로 확대
자동차 사고를 보험처리할 경우 인상되는 보험료를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가 전 보험사로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28일 현재 삼성화재와 AXA손해보험만 제공하고 있는 자동차 사고후 예상보험료 안내 서비스를 연내 전 보험사가 실시한다고 밝혔다. DB손보가 8월, 메리츠와 롯데가 10월, 한화·MG·현대가 11월, 흥국·KB·더케이가 12월에 각각 도입한다.

자동차 사고시 일반적으로 과거 3년간의 사고 건수·금액 등을 기준으로 보험료가 할인 또는 할증되지만 보험사별로 적용률이 달라 소비자가 보험료를 직접 계산해 보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안내서비스는 보험처리를 할 경우 보험료 인상수준(향후 3년간)과 보험처리를 하지 않을 때의 보험료 수준을 비교해 제공함으로써 소비자가 보험처리 여부 등을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보험사의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예상보험료 인상수준은 최초 조회 이후 보험금 지급률에 따른 보험료 조정, 중고차 시세변동, 추가 사고 발생 여부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는 만큼 실제 갱신보험료와 달라질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