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 1분기 손해보험 시장, 17.6조..전년비 1.1%↑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9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5개사 수입보험료 소폭 증가..일반·장기보험 늘고, 자동차보험 줄어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1분기 국내 손해보험 시장이 지난해 동기보다 소폭 성장했다. 자동차보험이 역성장했으나, 일반보험과 장기보험이 증가하면서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손해보험 시장규모가 17조6072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1% 증가했다. 보증보험사, 재보험사를 제외한 국내 보험사, 외국 보험사 현지법인 등 총 15개사의 수입보험료 기준이다.

세부별로 일반보험이 14.6% 증가한 1조1304억원, 자동차보험이 0.2% 감소한 3조8441억원으로 집계됐다. 장기보험은 12조6327억원으로 같은 기간 0.4% 성장했다.

일반보험은 외국인 단체상해보험 가입확대, 휴대전화보험 가입자 증가 등으로 상해보험과 특종보험이 553억원, 377억원으로 각각 17.1%, 27.1%씩 성장하며 시장규모가 커졌다.

반면 자동차보험은 온라인자동차보험이 활성화되고, 지난해 손해율 하락에 따라 보험료 경쟁 심화로 보험료가 인하되며 수입보험료가 줄었다.

장기보험은 시장규모가 커진 것과 달리 초회보험료는 전년동기보다 28.8% 감소한 307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제회계기준 변경(IFRS17) 등의 영향으로 저축성보험이 2028억원에서 819억원으로 59.6%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손해보험 시장에서 삼성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DB손해보험 등 대형 4개사가 차지한 점유율은 70.9%로, 지난해 1분기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대형사 점유율은 일반보험(62.5%→62.8%), 자동차보험(83.2%→83.3%)에서 증가했으나, 장기보험이 68.2%에서 67.9%로 하락하며 전체적으로 소폭 떨어졌다.

채널별 손해보험 판매비율은 △대리점 46.1% △설계사 26.8% △직급 17.7% △방카슈랑스 8.0% △중개사 1.2% △기타 0.2% 등으로 순서를 유지했다.

판매형태별 계약은 대면모집이 전년동기 대비 3.5% 늘며 18만1700건으로 가장 많았다. 비대면모집은 스마트폰 보급률 확대, 저렴한 보험료 등으로 TM(텔레마케팅)에서 CM(온라인보험)으로 이동하는 양상을 보였다. TM은 1만7749건으로 9.4% 줄어든 반면 CM은 9.8% 늘어난 1만912건을 기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