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저임금 개악 규탄" 민노총 文정부 출범 후 최대규모 집회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06
  • 2018.06.30 17: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화문광장에 주최측 추산 8만명(경찰 추산 4만명) 운집…비정규직 철폐 등 함께 요구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하반기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및 6·30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하반기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및 6·30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장맛비가 예고된 30일,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최대규모 노동자 집회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렸다. 노동자들은 최저임금법 개정안 폐기, 비정규직 철폐 등을 촉구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30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30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 추산 8만명, 경찰 추산 4만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넓힌 관련법 개정안을 규탄했다. 최저임금법 개정안은 내년부터 매달 최저임금의 25%(주 40시간 근로기준 39만3442원)를 초과하는 상여금과 7%(11만163원)를 넘어서는 복리후생 수당을 최저임금에 산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민주노총은 이에 반대하며 △상시·지속 업무 등 예외 없는 온전한 정규직화 관철 △차별 없는 동일임금 △실질적 재벌 개혁 △노조 할 권리 등 노동기본권 전면보장 등도 함께 요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3권의 사각지대에 있는 특수고용노동자, 최우선 해고 대상자인 비정규직 노동자는 저임금과 차별 등 극한 환경에 내몰리고 있다"며 "문재인표 노동정책은 후퇴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최저임금 개악, 투쟁으로 분쇄하자", "말로만 노동존중,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투쟁으로 쟁취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노동자대회에 앞서 서울 곳곳에서는 산하지부의 사전집회도 잇따라 열렸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오후 12시30분쯤부터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어 수수료 정상화 등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화물연대본부, 서비스연맹, 금속노조 등도 비슷한 시각 사전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목소리를 보태 비정규직 철폐 등을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청운동 사무소·총리공관·헌법재판소 등 3방향으로 나누어 행진하고 마무리 집회를 연 뒤 해산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해마다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해왔다. 지난해 6월30일에는 노동자 4만여명이 모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노점상도 50만원 준다더니…"좌판도 사업자 등록하라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