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차 공판 출석한 안희정 "재판 내용 법정서만 다룰 것"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VIEW 15,651
  • 2018.07.06 1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피해자 김지은 증인신문 오후까지 이어질듯…법정 피고인석쪽에 '차폐막' 설치

image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53)가 2차 공판 오전 재판을 마치고 나오면서 "모든 재판 사항은 법정에서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김지은씨(33)의 증인 신문이 진행되는 이날 재판은 늦은 오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안 전 지사는 6일 오후 12시45분쯤 법정에서 나오면서 '김지은씨 진술을 들어보니 어떻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재판 사항을 법정에서만 다루자는 재판부 결정에 따르겠다"며 "이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지은씨에게 전할 말 없나', '심경은 어떤가'라는 물음에는 아무 대답 없이 발걸음을 옮겼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전 9시57분 서울서부지법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안 전 지사의 2회 공판기일이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심리로 진행 중이다.

1차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감색 정장 차림에 넥타이를 매지 않은 안 전 지사는 '지난 재판에서 김지은씨를 오래 만에 봤는데 어땠냐', '김지은씨가 처음 증인으로 출석하는데 심경은 어떤가', '이날 재판은 어떻게 준비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피해자 김씨가 증인신문을 받는다. 법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재판에서는 검찰 측 신문만 진행됐다. 오후 2시부터 검찰 측 신문이 마저 진행된 뒤 피고인 측 변호인 신문도 이어질 예정이다. 재판은 늦은 오후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재판은 김씨의 사생활과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안 전 지사와 김씨의 관계, 당시 사건 정황, 김씨의 심리 상태 등 사건의 핵심 사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법정에는 김씨와 안 전 지사의 직접 대면을 차단하기 위한 차폐막이 설치됐다. 법원 관계자는 "피해자가 비대면 요청을 해서 재판장 지시에 따라 피고인석 쪽에 차폐막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를 받는다. 안 전 지사 측은 피해자 김씨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합의된 관계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감독자 간음 등 혐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강제추행 혐의 역시 부인했다.

재판은 지난 2일 1차 공판을 시작으로 오는 16일까지 7차례의 집중심리가 이뤄진다. 재판부는 이달 중 1심 선고를 할 방침이다. 안 전 지사의 피고인 신문은 16일이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혜화·동대문·강북·도봉·노원·중랑·북부지검·북부지법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