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검, '드루킹 산채' 쓰레기더미서 휴대폰 21대·유심칩 확보

머니투데이
  • 이보라 기자
  • 2018.07.10 1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상보) 경찰 2차례 압수수색한 장소서 발견…"김경수 경남지사, 때 되면 부른다"

image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1층에서 발견된 휴대폰 21대와 유심칩./사진=특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드루킹' 김동원씨(49) 일당의 '산채'로 불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다수의 휴대폰과 유심(USIM)칩을 확보했다. 김경수 경남지사(51) 등 정권실세와의 관계를 밝힐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될지 주목된다.

특검팀은 10일 오후 2시부터 3시10분까지 최득신 특검보 등 수사팀 관계자 7명을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로 보내 현장조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특검팀은 사무실 1층에 쌓여 있는 쓰레기더미 속에서 휴대폰 21대와 유심칩을 수거해 분석에 들어갔다.

특검팀은 해당 휴대폰과 유심칩이 김씨 일당 등 사건 관련자들에 의해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휴대폰과 유심칩에 댓글조작 당시 상황과 김 지사 등 정권실세와의 유착 여부 등에 대한 증거가 담겨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해당 장소가 이미 경찰에 의해 2차례나 압수수색됐음에도 이 같은 물건들이 추가로 발견됐다는 점에서 경찰의 압수수색에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특검팀 관계자는 '김 지사도 소환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때가 되면 당연히 할 것"이라며 "경찰에서 이미 한 번 참고인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아직 (수사) 단계가 넘어가지 않은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지사를 비롯해 정권실세들의 연루 의혹을 얼마나 밝혀낼 것인지에 따라 수사의 성패가 갈리는 만큼 특검팀은 정권실세와 정치인 등에 대한 소환 조사에 앞서 '혐의 다지기'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여러차례 소환 조사가 힘든만큼 최대한 많은 증거를 확보한 뒤 부르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특검팀은 먼저 댓글 조작을 벌인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회원들을 연일 소환하면서 진술을 확보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댓글 조작 경위와 규모, 관련자, 자금 조성, 입출 내역 파악 위해 경공모 등 관련자들을 어제와 마찬가지로 참고인 또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일당이 댓글 조작을 위해 개발한 '킹크랩'에 대해서도 전문가를 투입해 분석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킹크랩의 업그레이드 경위와 성능 등에 대해 파악을 위해 재연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댓글 조작 배후에 대가성과 정치권과의 유착이 있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자금흐름도 추적에도 집중하고 있다. 특검팀은 피의자들이 조직적으로 일부 증거를 삭제하거나 암호 걸어둔 파일을 새로 발견해 디지털 증거 분석에 수사력을 투입하고 있다. 네이버 등 포털 기업들과 피의자인 변호사 2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김씨의 옥중서신도 분석하고 있다.

사건 주범인 김씨는 '옥중서신'에서 "2016년 9월 김 지사가 자신의 경기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로 찾아왔으며 다음달 킹크랩 프로그램의 초기 버전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킹크랩은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IP(인터넷 주소) 변동, 인터넷 정보 조작 등 기능이 담긴 프로그램으로 김씨 일당이 댓글 조작 범행에 사용한 프로그램이다.

김씨는 또 김 지사가 사실상 댓글 조작 범행을 승인했으며 이후 상황도 보고받아 왔다고도 주장했다. 2016년 9월부터 다음 해 초까지 김 지사와 수차례 직접 만나기도 했다는 게 김씨의 주장이다. 김씨는 특검 조사에서도 옥중서신의 주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김 지사 외에도 노회찬 정의당 의원(62) 등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정치인들의 소환도 계획 중이다. 김씨 일당으로부터 5000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노 의원도 소환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특검팀 관계자는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고 이 사람을 불러 확실히 규명할 게 있다는 상태에서 불러야지 준비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부르는 것은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에 도움이 안 된다"며 소환을 준비 중임을 시사했다.

김씨 일당의 정치권 정치자금 제공 의혹은 △김 지사(의원 시절) 정치 후원금 2700만원 △김 지사 측 한모 전 보좌관 500만원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50) 200만원 등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