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승 정조준' 다저스, 올스타 유격수 마차도 영입..유망주 5명 출혈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11: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차도가 18일 열린 올스타전서 다저스의 맷 켐프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마차도가 18일 열린 올스타전서 다저스의 맷 켐프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유망주 5명을 내주면서 올스타 유격수 매니 마차도를 영입, 월드시리즈 우승을 정조준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마차도가 포함 된 5대 1 트레이드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다저스는 쿠바 출신 외야수 유스니엘 디아즈, 우완 딘 크레머와 재크 팝, 내야수 라이런 배넌, 브레이빅 발레라를 보냈다.

이중 디아즈는 팀 내 4위이자 메이저리그 선정 전체 84위 유망주다.

다저스는 유망주를 5명이나 내줬지만 TOP3(알렉스 버두고, 키버트 루이스, 미첼 화이트)는 지켜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다.

이로써 다저스는 가장 큰 약점인 유격수 문제를 완전히 해결했다. 코리 시거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한 탓에 전문 유격수가 아닌 크리스 테일러가 그 자리를 대신 해왔다.

마차도의 합류로 테일러는 2루로 이동, 내야진이 한층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다만 올 시즌 종료 후 마차도는 FA 자격을 얻고 시거는 복귀가 유력하다. 때문에 다저스는 딱 이번 시즌 우승을 위해서 마차도를 영입한 것으로 보인다.

마차도는 통산 4차례 올스타에 뽑혔고 2차례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올 시즌 타율 0.315, OPS 0.963, 24홈런을 기록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