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시간, 1000억원 매출…아마존 '프라임데이' 신기록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15: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6시간, 1억개 상품 판매…매출 34억달러, 역대 최대
시총 9000억달러 돌파…애플 이어 둘째 기록

/사진=아마존 SNS.
/사진=아마존 SNS.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유료 회원 대상 대규모 할인행사인 '프라임데이(Prime Day)' 매출이 또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18일(현지시간) 아마존은 지난 16~17일 36시간 동안 진행된 올해 프라임데이 행사에서 1억개가 넘는 상품이 판매됐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은 매출 집계가 끝나진 않았지만 34억달러(약 3조8500억원)가량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1시간에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한 셈인데, 미국의 최대 할인행사 시즌인 추수감사절 연휴 첫 월요일에 진행되는 사이버먼데이, 추수감사절 이튿날 진행되는 블랙프라이데이, 지난해 프라임데이 등의 실적을 모두 뛰어넘는 것이다. 아마존은 "역사상 최대의 쇼핑 이벤트였다"고 자평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프라임데이에서는 세계 17개국에서 연회비 119달러를 내고 가입한 프라임회원들을 대상으로 장난감, 미용용품, PC와 컴퓨터 액세서리, 의류, 주방기구 등 500만개 제품을 파격 할인가로 판매한다. 이번 행사기간 동안 미국, 스페인 등에서는 접속자 폭주로 사이트 접속에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능이 탑재된 스피커 '에코닷'과 셋탑박스 '파이어TV스틱'이 차지했다. 아마존에 입점한 중소기업 제품도 10억달러 이상 팔려나갔다.

프라임데이 매출 신기록에 힘입어 아마존 주가는 급등했다. 이날 장중 한때 시가총액이 9000억달러(약 1000조원)를 넘어섰는데, 애플에 이어 역대 둘째였다. 상장 21년 만의 경사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