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내 대표 엔터 7개사, 한국판 '베보' 설립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1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M·YG·JYP·빅히트·FNC·미스틱·스타제국 참여...K팝 뮤비 글로벌 플랫폼 유통 전문회사 출범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파크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설립 조인식에서 (왼쪽부터)FNC엔터 김유식 전무 , 빅히트엔터 윤석준 CBO, YG엔터 최성준 전무, SM엔터 한세민 대표이사, JYP엔터 변상봉 부사장, 미스틱엔터 조영철 대표이사, 스타제국 이승주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파크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설립 조인식에서 (왼쪽부터)FNC엔터 김유식 전무 , 빅히트엔터 윤석준 CBO, YG엔터 최성준 전무, SM엔터 한세민 대표이사, JYP엔터 변상봉 부사장, 미스틱엔터 조영철 대표이사, 스타제국 이승주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팝 뮤직비디오를 글로벌 플랫폼에 통합 유통·관리하는 전문회사인 일명 한국판 '베보(VEVO)'가 설립된다.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K팝 뮤직비디오의 협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 7개사(에스엠 (32,000원 상승2000 6.7%)엔터테인먼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1,900원 상승1300 3.2%), JYP Ent. (33,050원 상승2100 6.8%),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에프엔씨엔터 (5,900원 상승70 1.2%)테인먼트,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는 19일 서울 강남구 파크하얏트 서울에서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이하 MCPA)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열었다.

MCPA는 이들 회사의 뮤직비디오를 유튜브 등 글로벌 디지털서비스 플랫폼에 유통하고, 관련 협상 및 정책을 결정하는 대표 창구 역할을 한다. MCPA 관계자는 "자체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K팝 뮤직비디오뿐 아니라 관련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신규 콘텐츠 제작, 공급에도 나설 예정"이라며 "방송 플랫폼과의 협력 등 다양한 사업확장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MCPA가 참조한 베보는 2009년 글로벌 음원 유통회사인 유니버설 뮤직 그룹,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워너뮤직 그룹, EMI의 모회사인 아부다비 미디어 등 미국 대형 음반사와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이 설립한 합자기업이다.

유튜브에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워너 뮤직 등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한다. 뮤지션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거나 스폰서십 계약을 맺고 콘서트를 여는 등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베보의 콘텐츠는 오직 유튜브에서만 시청할 수 있다.

대표적인 뮤직비디오 케이블 채널인 MTV의 강력한 경쟁자로 평가된다. 유튜브 베보 브랜드(VEVO-Branded) 채널 광고료는 일반 광고료보다 7~8배 높게 책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