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北 석탄, 9개월째 조사중"…美는 "韓 왜곡보도에 실망"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18.07.23 11: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靑 "배 검색, 관련 서류 제출 등 조사해왔다"

image
【서울=뉴시스】미국 민간위성이 3월 14일 포착한 북한 남포항의 새 석탄 야적장 모습. <사진출처:구글어스> 2018.04.09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북한산 석탄의 국내 유입 문제와 관련해 지난해 10월부터 관세청을 통해 조사하고 있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측은 국내 일부 언론이 부정확한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의 반입이 일어난 직후부터 정보를 받았다"며 "그때부터 이 문제를 관세청이 중심이 돼 현재 계속 조사 중이다. 아직 명확한 결론을 못내린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언론에서는 '4개월을 뭉갰다'고 표현하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그동안 아무 조처도 취하지 않았어야 할 것인데 그렇지 않다"며 "배를 검색하기도 하고, 관련 서류를 제출받기도 했고 조사를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작년 10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어기고 북한산 석탄 9156t을 국내 반입한 의혹을 받는 제3국 선박 두 척과 관련, 청와대와 정부가 사건 직후 그 내용을 보고받고도 4개월 넘게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던 바 있다. 청와대는 이같은 보도를 정면 반박하며, 조사 중에 있는 사안임을 강조한 것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도 이같은 국내 언론의 보도에 우려를 표명했다. 미국 국무부는 우리 정부에 '한국 언론이 북한산 의혹 석탄의 반입과 관련해서 왜곡 보도하는 현 상황에 대해 큰 실망을 하고 있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일단 철저한 조사가 우선이라는 방침이다. 관세청을 중심으로 다각도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확실한 물증을 잡지는 못한 상황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