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연전 싹쓸이' 힐만 감독 "자랑스럽다..분위기 이어갈 것"

스타뉴스
  • 인천=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26 2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힐만 감독
힐만 감독
약 10년 만에 두산 베어스 상대 3연전을 쓸어담은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이 분위기를 이어가겠다고 이야기했다.

SK는 2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서 8-3으로 이겼다. 4회말에만 5점을 뽑는 집중력을 발휘했고, 6회말 한동민의 2점 홈런을 더해 경기를 잡았다.

이로써 SK는 3연승과 함께 2008년 4월 6일 이후 정확히 3763일 만에 두산 상대 3연전 시리즈 스윕을 달성했다. 무려 10년 만에 두산전 3연전을 쓸어담은 셈이다. 반면 두산은 3연패와 함께 4월 25일 문학 SK전 이후 문학 4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SK 선발 켈리는 5이닝 3피안타 3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시즌 8승(5패)을 거거뒀다. 이어 등판한 김태훈(2이닝), 정영일(1실점)이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틀어막았다. 강지광은 1이닝 2실점으로 프로 투수 데뷔전을 마쳤다. 타선에서는 한동민이 3타수 3안타(1홈런) 1볼넷 2타점, 로맥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여기에 최항이 4타수 3안타 1타점, 나주환이 4타수 1안타 2점으로 화력을 더했다.

경기 종료 후 힐만 감독은 "오늘 켈리의 투구는 매우 훌륭했고, 컨디션에도 문제가 없었다"며 "조금 더 조심스럽게 운용하고자 조금 일찍 교체했다. 최근 불펜 투수들이 모두 안정적으로 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믿음이 있기에 가능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공격에서 라인업에 있는 모든 선수들이 승리에 기여했다"며 "수비에서 다소 부족한 모습을 보였으나, 위기에서 집중력을 가지고 리드를 지켰다. 최근 이성우의 활약이 큰 도움이 되고, 동시에 이재원에게 휴식을 줄 수 있다. 투수들이 믿고 던지는 포수"라는 칭찬의 말도 남겼다.

마지막으로 힐만 감독은 상대 두산에 대해 "정말 훌륭한 팀"이라며 "여전히 현재 1위 팀이다. 이런 팀을 상대로 스윕을 만들어낸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이런 분위기를 계속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2% 폭등' 美공매도 전쟁서 개미 압승…한국도 가능할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