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샘슨 11승' 한화, KIA 6-3으로 꺾고 위닝시리즈 달성

스타뉴스
  • 대전=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26 2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샘슨./사진=한화이글스 제공
샘슨./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KIA 타이거즈에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와의 경기서 6-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화는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선발 샘슨은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9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기록, 시즌 11승을 따냈다. 세드릭 바워스(2007년)과 함께 한화 외인 최다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반면 KIA 선발 임창용은 4이닝 9피안타 1볼넷 4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 끝에 시즌 2패째를 당했다.

타선에서는 정은원이 3안타를 맹타를 휘둘렀고, 강경학과 호잉이 나란히 2타점씩을 기록했다.

◆ 선발 라인업

- 한화 : 정근우(지명타자)-이용규(중견수)-강경학(2루수)-호잉(우익수)-이성열(1루수)-하주석(유격수)-정은원(3루수)-지성준(포수)-백창수(좌익수). 선발 투수 키버스 샘슨.

- KIA : 이명기(좌익수)-최원준(유격수)-최형우(지명타자)-안치홍(1루수)-버나디나(중견수)-류승현(3루수)-박준태(우익수)-최정민(2루수)-김민식(포수). 선발 투수 임창용.

선취점은 KIA가 가져갔다. 1회초 1사 1루서 최형우의 선제 투런포가 터졌다. 이 홈런으로 최형우는 역대 25번째 개인 통산 1600안타를 완성했다.

하지만 한화가 금방 경기를 뒤집었다. 3회말 백창수가 2루타로 포문을 연 뒤 정근우가 좌전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이용규의 적시타가 터졌다. 계속된 무사 1, 3루서 강경학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호잉의 역전 적시타가 터졌다. 한화에게 행운이 따랐다. 정은원이 때린 타구는 방망이가 부러지면서 유격수와 중견수 사이에 떨어졌다. 이 안타로 호잉이 득점에 성공해 3회에만 4득점에 성공했다.

KIA는 4회초 샘슨의 보크로 한 점을 추가했지만 한화가 바로 이를 만회했다. 4회말 1사에서 정근우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이용규의 중전 안타가 터졌다. 여기서 정근우가 과감한 주루 플레이로 3루까지 도달했다. 그리고 강경학이 2루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이어 호잉이 적시타를 때려내며 더 달아났다.

한화는 8회 송은범, 9회 정우람을 마운드에 올려 승리로 경기를 끝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