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이닝 3실점' 샘슨의 헌신, 팀을 웃게 했다

스타뉴스
  • 대전=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26 2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샘슨.
샘슨.
한화 키버스 샘슨이 아이의 탄생을 보고 오지 못해 마음이 무거움에도 팀에 대한 헌신을 보여주며 승리를 이끌었다.

샘슨은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9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1승째를 달성했다. 이로써 샘슨은 2007년 세드릭 바워스가 가지고 있던 한화 외인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올 시즌 샘슨은 20경기 선발 등판해 10승 6패 평균자책점 4.23을 기록 중이다. 최근 등판인 지난 17일 KT전서 5이닝 1실점을 기록하고 전반기 10승을 달성했다. 한화 역대 외국인 투수 4번째로 10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18일 기분좋게 출산 휴가를 받고 미국으로 떠났다. 하지만 아이의 탄생을 보지 못했다. 눈물을 머금고 귀국길에 올라 지난 24일 한국에 도착했다. 그리고 이날 등판을 준비했다.

한화로서는 샘슨이 아이의 탄생을 지켜본 후 돌아와 호투해주기를 바랐으나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샘슨으로서도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한용덕 감독은 "차라리 출산 후에 휴가를 가는 것이 나을뻔 했다"고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샘슨은 호투했다. 위기는 있었지만 최소한의 실점으로 막아냈다.

특히 4회 보크로 실점하는 과정이 가장 큰 위기였다. 1사 1, 3루서 보크를 범해 3루 주자 버나디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보크로 한 점차가 됐다. 자칫 흔들리며 역전까지도 내줄 수 있는 상황. 김병주 심판팀장에 따르면 "샘슨이 발을 투수판에서 뺀 것은 맞다. 그 때 글러브에서 공을 빼지 않고, 던지는 시늉을 했기 때문에 주자 기만 행위로 보크가 맞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샘슨은 침착함을 유지했다. 박준태를 3루수 뜬공, 최정민을 삼진으로 잡고 위기에서 탈출했다. 이후 별다른 위기를 맞기 않고 7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로 복귀전을 마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