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보다 시원하지 말입니다" 에어컨 예산 덕에 더위 잊은 장병들

머니투데이
  • 세종=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488
  • 2018.08.0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작년 전체 병영 생활관·간부숙소에 에어컨 설치…예산 편성한 예산실엔 감사 메시지 쇄도

1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며 온도계가 40도를 가리키고 있다. /사진=뉴스1
1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며 온도계가 40도를 가리키고 있다. /사진=뉴스1
"부대개방 행사에서 부모님들이 선풍기도 상상을 못했는데, 생활관에 에어컨이 설치된 것을 보고 깜짝 놀라십니다." (육군 제8사단 간부)

전국에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지만 군 장병들은 예년에 비해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군 병사들이 쓰는 병영생활관과 간부 숙소 전체에 에어컨이 보급됐기 때문. 예산을 담당하는 기획재정부에까지 일선 군부대 병사와 가족들의 '감사 인사'가 쇄도하고 있다.

2일 기재부 예산실에 따르면 지난해 병영 생활관에 에어컨 4만362대가 설치됐다.여기 들어간 예산은 총 275억 원. 군 간부 숙소에는 예산 78억 원을 들여 에어컨 1만7661대를 설치했다.

기재부 국방예산과장 출신인 이상윤(현 산업경제과장)· 이상영(현 산업정보예산과장) 과장은 "군의 요청도 있었지만 국회에서도 병사들의 건강과 체력 관리를 위해 에어컨을 시급히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전해와 예산실 내부 회의를 거쳐 모든 군 부대에 단계적으로 에어컨을 설치하게 됐다"고 예산 편성 과정을 설명했다.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은 "군 부대에 에어컨을 설치하기로 한 뒤, 예산실 내부 회의를 거쳐 병사들이 쓰는 생활관에 먼저 설치하고, 그 뒤에 간부 숙소에 설치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동안 잊고 있던 에어컨 설치 예산을 다시 떠올리게 된 것은 올해 들어 111년 만에 최악의 폭염 사태가 빚어지면서다. 일선 군 부대에서 예산실에 감사를 표시하는 사례가 줄을 잇기 시작한 것.

기재부에 따르면 1함대 김 모 상병은 "병영 생활관에 에어컨이 설치되고 난 뒤 한여름철 훈련을 마치고 돌아와 시원하게 휴식할 수 있어 좋고, 무엇보다도 숙면에 도움이 돼 건강 관리를 잘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병사들의 복지를 위한 물품이 많이 보급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육군 7군단 간부 A 씨는 "요즘에는 일과 시간이 끝나면 병사들이 한시라도 빨리 병영생활관에 복귀하고 싶어 한다"며 "과거에는 병영 생활관이 다소 불편하고 힘든 곳이라는 인식도 있었는데, 이제는 휴식할 수 있는 편안한 생활 공간이라고 생각이 바뀌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육군 8사단 간부 B 씨는 "병사 부모님들이 올해 여름은 유난히 더워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전기요금 부담 무서워서 에어컨도 잘 켜지 못하는 집보다 낫다고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군에 대한 인식 개선에도 도움이 된 것 같아 흐뭇했다"고 말했다.

안일환 기재부 예산총괄심의관은 "일선 군 부대의 반응이 폭발적이어서 오히려 당황스러울 정도"라며 "적기에 필요한 예산을 배정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