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 실종 여성 시신 부검의, "익사 가능성 높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2 16: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3㎞ 해상에서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여성 관광객 최모씨(38)의 시신이 발견됐다./사진=뉴시스
지난 1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도 서쪽 1.3㎞ 해상에서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여성 관광객 최모씨(38)의 시신이 발견됐다./사진=뉴시스
제주에서 캠핑 도중 실종됐다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에 대한 부검 결과 익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오후 강현욱 제주대학교 부검의는 브리핑을 통해 “시신의 폐를 봤을 때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며 “다만 아직 익사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강 부검의는 “폐가 익사했을 때 특징을 보여 익사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오래 부패한 폐의 소견도 비슷해 정확한 것은 조직검사를 해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 부검의는 부수적으로 플랑크톤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신의 폐 내에서 플랑크톤이 다량 검출되면 물에 빠져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반대로 플랑크톤이 검출되지 않으면 숨진 상태에서 유기됐을 가능성이 크다. 강 부검의는 “플랑크톤 조사가 마무리되면 익사 여부에 대한 명확한 결론을 내겠다”고 전했다.

지난달 25일 오후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씨(38·여)는 지난 1일 오전 10시30분쯤 당초 실종지에서 약 103km가량 떨어진 가파도 서쪽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TX-C' 사업자에 현대건설…"왕십리·인덕원역 신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