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 날씨]서울·대구38도…내일도 찜통더위

머니투데이
  • 남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2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청계천을 지나는 가족이 돗자리로 햇볕을 가리고 걷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서울 청계천을 지나는 가족이 돗자리로 햇볕을 가리고 걷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내일(3일)도 전국에 찜통더위가 이어진다. 제주에는 비소식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고 무더위가 이어진다. 다만 제주에는 구름이 끼고 산지에는 비가 내린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40도에 육박하는 무더위는 이날에도 이어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9도 △대전 27도 △대구 25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부산 27도 △춘천 27도 △강릉 26도 △제주 28도 △울릉도·독도 2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8도 △대전 37도 △대구 38도 △전주 37도 △광주 37도 △부산 35도 △춘천 37도 △강릉 35도 △제주 33도 △울릉도·독도 31도 등이다.

연일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어 온열질환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한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갈증을 느끼기 전부터 물을 규칙적으로 마시고, 헐렁하고 밝은 색의 가벼운 옷을 입는 등 몸을 시원하게 해야 한다.

또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해야 한다. 폭염 때는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 강도를 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60대 이상 노약자의 경우 취약하기 때문에 야외활동을 반드시 자제해야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등 평년 보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