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경수, 특검에 휴대전화 제출…"적극 협조"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2 1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 L](상보) 강금원 회장 추도식 참석 후 변호인 연락받고 상경

김경수 경남지사가 1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경남도정 4개년 계획 보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가 1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경남도정 4개년 계획 보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드루킹' 김동원씨의 네이버 댓글조작 사건에서 김씨의 공범으로 지목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제출했다.

김 지사의 변호인단은 "김 지사가 서울로 상경해 휴대전화 2대를 특검에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변호인단은 "김 지사는 특검과 협의된 장소에 직접 가서 특검 측을 만나 휴대전화 2대에 대한 임의제출 요구에 응했다"고 했다.

이날 휴가 중이었던 김 지사는 고(故)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의 추도식에 참석한 뒤 변호인 연락을 받고 서울에서 특검 측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인단은 "김 지사는 특검 측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내일(3일)은 도청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의 휴대전화 외에도 압수수색을 통해 다수의 증거물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장소는 김 지사의 관사와 사무실, 국회 등이다. 국회에서 특검팀은 김 지사가 의원으로 재직할 때 김 지사의 일정을 관리한 비서의 컴퓨터와 국회 서버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김 지사의) 일정 관리가 이 사건에 있어서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담당 비서의 컴퓨터에 내용이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들어서 압수수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와 드루킹 김씨가 언제 어디서 접촉했는지를 밝히려면 이 비서의 컴퓨터가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취재진이 "이미 디가우징이나 (PC 내 자료가) 삭제됐을 수도 있지 않느냐"고 묻자 박 특검보는 "아직 현장 팀으로부터 보고를 못 받았다"며 "파악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검팀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고 이르면 이번주 내로 김 지사에게 소환을 통보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김씨의 공범으로 지목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겠다고 예고했다. 드루킹 김씨는 지난 5월 구치소에서 언론에 보낸 편지를 통해 김 지사로부터 댓글조작 지시를 받았고 김 지사가 매크로 시연회도 지켜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환 날짜는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가 될 가능성이 크다.

김 지사는 업무방해 혐의 외에도 의원 시절 자신을 보좌했던 한모씨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휩싸인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한씨는 김씨가 이끄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측으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여기에 김 지사도 관여한 것 아니냐는 게 의혹의 골짜다.

김 지사는 또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최근 김씨 일당으로부터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의 압수수색 영장에 이 같은 혐의 사실도 포함됐는지 묻자 박 특검보는 "수사에 지장이 있을 수 있으므로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수사팀 요청이 있었다"고 대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년전 테이퍼링 공포 돌아보니…"증시 출렁이면 줍줍 기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