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아프리카 모잠비크·말라위에 '중학교' 선물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8.08.05 09: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말라위 릴롱궤 차방고(Tsabango) 지역에서 열린 ‘GLP 중등학교’ 이양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앞 줄 왼쪽부터 강원화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말라위 지부장, 치무투(Chimutu) 말라위 릴롱궤 지역 마을 추장, 헤민스(Hemins) 말라위 교육부 관계자, 엘리야(Elia) 말라위 HOPE 중고등학교 운영위원회 대표, 혼 리노 치피코(Hon Rhino Chiphiko) 말라위 지역 국회의원, 노계환 기아차 CSR경영팀장, 주종범 한국국제기아책기구 국제사업본부장, 캄초리티(Kamcholiti) 말라위 HOPE 중고등학교 학교운영위원회 회장, 가가(Gaga) 말라위 릴롱궤 지역 마을 추장./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GLP)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만든 자립형 모델을 지역사회에 이양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기아차가 2013년 아프리카 모잠비크 자발라와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 세운 중등학교가 중심이다. 지난해 이양된 탄자니아 중학교와 말라위 보건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이양됐다.

기아차는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지역사회 이양을 위해 지난 5년간 글로벌 NGO 단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모잠비크) 및 사단법인 기아대책(말라위)과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교육ᆞ보건서비스 △수익 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등을 지원했다.

기아차는 모잠비크 자발라 지역에 스쿨버스 및 이동보건소 차량 등 총 3대를 지원해 지리적으로 소외된 10개 마을 지역주민에게 보건서비스 제공했다. 또 지리적으로 멀어 교류가 없었던 학교간 체육활동과 문화체험을 보조했다.

아울러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이자소득 및 사업에 대한 자금 마련을 지원하는 소액저축ᆞ대부사업을 운영했다.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서는 봉고트럭 1대를 교육용으로 개조해 인근 3개 마을 미취학아동을 찾아가 영어, 수학, 과학 등을 가르쳤다. 이와 함께 방앗간 운영 및 제빵사업·학교매점 운영 등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위한 수익을 창출을 도왔다.

이번에 이양되는 △중등학교 △찾아가는 교육 및 보건 서비스 △수익 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모두 현지 주민들에 의해 운영되며 현지 NGO 단체와 기아차가 지속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자동차 기업으로서 지역주민의 이동권을 개선해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달 28일부터 열흘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GLP 직업훈련센터에서 자동차 교육 및 인근 초등학교 급식소 건축 등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국내 및 해외법인 임직원 지원자 가운데 24명을 선발하고 이들이 봉사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하게 해 진정성을 더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