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企 90% "네트워크 협력 필요"…정부 지원은 "미흡"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산업연구원, 314개 중소기업 대상 조사

네트워크 협력 촉진을 위해 마련해야 할 지원 제도/사진제공=산업연구원
네트워크 협력 촉진을 위해 마련해야 할 지원 제도/사진제공=산업연구원
중소기업들이 기업 간 네트워크 협력 추진의 필요성은 높지만, 이를 체계적으로 뒷받침할 정부 지원제도는 미흡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연구원은 6일 발표한 '중소기업의 네트워크 협력 실태와 발전과제' 보고서를 통해 314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네트워크 협력은 중소기업이 자사의 핵심역량에 기반한 신제품·신사업·신기술 개발, 신시장 진출을 위해 다른 기업과 전략적 제휴 등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는 기업활동이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들은 기업 간 네트워크 협력 추진의 필요성에 대해 대체로 공감하고 있었다. 조사대상 기업의 92.4%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7.6%에 그쳤다.

창업한 지 오래된 기업일수록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보다 높게 나타난 게 특징이다. 창업 후 5년내 기업은 91.0%, 창업 후 6∼10년된 기업은 92.0%, 창업 후 10년 이상된 기업은 96.8%가 네트워크 협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네트워크 협력 활동에 참여하는 가장 큰 동기로는 '신제품 개발'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신사업 개발 및 공정·서비스 혁신, 신기술개발, 판로(신시장) 개척 순이었다.

중소기업이 네트워크 협력을 통해 공동 기술개발을 수행하는 경우, 기술개발엔 평균 18.1개월이 걸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제품 출시 등 사업화까진 평균 25.1개월이 소요됐다.

또 네트워크 협력사업을 추진한 중소기업의 매출액과 고용은 각각 12.0%,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대비 2016년도 전체 중소제조업의 매출액증가율이 3.01%였던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기업들은 네트워크 협력 활동 추진 시 애로사항으로 인력·자금 등 기업 내부의 여건과 미흡한 정부 지원제도를 꼽았다. 이들은 정부 지원제도에 대해 연구개발(R&D) 등 정책자금 규모가 적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전문기관이 없으며, 관련 법률과 지원제도도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네트워크 협력 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할 지원제도로는 '네트워크 협력 활성화 전담기관 설치·운영'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기업 간 협력문화 및 협업 기반 조성, 기업 간 협력 지원제도 마련·확충 순이었다.

양 연구위원은 "정부가 혁신성장을 통한 우리 경제의 지속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선 중소기업의 네트워크 협력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한 전담지원기관의 설치·운영 및 관련 법률 제정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