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염 서울 도심에 말벌 떼 공격, 7월 전년보다 40%↑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07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올해 말벌 안전조치 출동 늘어…주택가, 아파트, 학교 등에 주로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폭염에 서울 도심 말벌 떼 출현이 잦아지면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7월 한 달 간 말벌 떼 안전 조치를 위한 출동 건수만 지난해 같은 달보다 40%가 늘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7월에서 9월까지 말벌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로 올해 7월 큰 증가세를 보였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안전조치 출동 건수는 1975건으로 전년보다 559건이 증가했다.

올해 전체 말벌 안전조치 건수(3112건)를 보면 주택가(1445건)가 가장 많았고 아파트(798건), 학교(134건) 등의 순이었다. 자치구별로 은평구가 가장 많고, 관악구, 노원구, 서초구, 중랑구 등에서 주로 발견됐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말벌은 좀말벌, 큰홑눈말벌, 등무늬말벌, 말벌, 꼬마장수말벌 등 10종으로 분류된다. 장수말벌, 땅벌은 시원한 땅 속에, 털보말벌, 황말벌, 등검은말벌은 주택가 처마 밑 등에, 좀말벌은 수풀에 집을 짓는다.

말벌의 위험성은 독의 양으로 평가된다. 털보말벌, 말벌은 꿀벌의 70배의 독을 갖고 있다. 좀말벌, 황말벌의 독은 꿀벌의 120배, 장수말벌 독은 꿀벌의 500배다.

말벌은 시각보다 후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 현대인은 삼푸, 화장품, 향수 등의 사용이 일상화 돼 언제든지 말벌에게 민감한 반응을 유도해 공격을 당할 수 있다고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말벌은 5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산란과 군집 형성을 지나 성숙기로 접어 들고 10월에는 여왕벌을 육성한다. 11월 중순부터 다음 해 3월 중순까지는 월동 기간이다.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 요령은 △말벌에 쏘였을 때 어지럽고 목이 간질간질 한 경우에는 알레르기 증상으로 쇼크 예방을 위해 즉시 119에 신고 △벌에 쏘여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했다면 의사의 처방을 받아 항히스타민제 휴대 △벌침을 제거할 때는 신용카드 등을 세워서 쏘인 부위를 긁어서 제거 △흐르는 물에 피부를 깨끗이 씻기 등이다.

말벌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등산 등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향수·화장품 사용을 자제한다. 벌집을 발견하면 자극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

말벌의 천적은 곰이나 너구리 등으로 이들 천적의 털 색깔이 대부분 검은 색이다. 말벌의 천적에 대한 본능적인 공격성이 드러나 사람의 검은색 머리털에 천적으로 반응한다.

말벌 떼가 늘어난 반면 모기 개체 수는 예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모기 누적 118개체 대비 올해는 96개체로 감소했다.

정문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올해는 폭염으로 모기는 줄어든 반면에 말벌 떼가 예년에 비해 증가했다"며 "응급 처치와 예방 요령 등을 숙지하고 벌집을 발견하면 즉시 119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