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18 KBO 드림세이브, 첫 번째 후원 목표 50세이브 달성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3 10: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KBO 제공
/사진=KBO 제공
KBO와 대한적십자사가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드림세이브(Dream Save)'의 2018년 첫 번째 후원 목표 금액이 달성됐다.

13일 KBO에 따르면 1세이브에 20만원씩 적립해 목표 금액을 후원하는 드림세이브의 이번 시즌 첫 번째 후원 아동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살고 있는 11살의 오 모 어린이다. 지난 7월 17일 이후 8월 12일까지 후원 목표인 50세이브가 기록돼 총 1000만원을 후원하게 됐다.

오 모 어린이의 가족은 기초 생활 수급자로 지정되어 있으며, 시장 창고를 개조한 집에서 살고 있다. 공용화장실을 이용하고, 벽지는 도배지 대신 전단지를 붙여 화재에도 취약한 환경에 처해있다. 여기에 아버지는 고혈압과 무릎 관절염으로 인해 정상적인 근로 활동이 어렵고, 어머니는 암 판정까지 받아 치료비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생활 환경이 열악한 오 모 어린이의 가족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드림세이브측은 "세이브가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지킨다"는 메시지를 담아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2018년 3번째 진행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모두 11명의 어린이들에게 1억 31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오 모 어린이를 돕기 위한 개별 후원도 가능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