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고기는 그만"…동물단체, 개식용 반대 목소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81
  • 2018.08.16 20: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회 분위기 개식용 종식 향해 빠르게 변화"…대한육견협회, 동물보호단체 규탄 시위도

16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 행사에서 동물권 동아리 '햇살냥이'회원들이 라디오극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16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 행사에서 동물권 동아리 '햇살냥이'회원들이 라디오극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동물보호단체가 말복을 맞아 문화제를 열고 개식용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동물자유연대와 동물권행동 카라는 16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생명문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를 개최했다. 잘못된 보신 문화를 타파하고 동물의 고통 없는 복날을 기원하는 이날 행사에는 동물단체 회원들과 시민 300여명이 모였다.

첫 무대는 한국예술원 학생들로 구성된 동물권 동아리 '햇살냥이'가 꾸몄다. 이들은 개식용의 잔혹성을 주제로 한 라디오극을 선보였다. 이어서 개 농장에서 구조한 개를 입양한 견주들이 무대에 올라 '반려견과 식용견이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토크콘서트에서는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 임순례 동물권행동 카라 대표가 개식용 종식을 향한 우리사회의 변화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의원은 축산법의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는 내용의 축산법 일부 개정안, 한 의원은 음식물쓰레기를 동물 먹이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 해당 법안들은 현재 국회 소관 상임위 논의단계에 있다.

동물보호 활동에 관심을 보여 온 연예인들도 행사에 동참했다. 방송인 안혜경이 사회를 맡고 가수 배다해와 요조가 초대가수로 무대에 올랐다.

주최 측은 "농림부 장관도 언론을 통해 개식용 금지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하고 국회에는 개식용 종식 법안들이 발의돼 있다"며 "사회적 분위기가 개식용 종식을 향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생명평화 말복문화제에 모인 시민들의 목소리가 사회를 바꾸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화제 도중 대한육견협회 회원 10여명이 무대 옆에서 동물보호단체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여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